전두환 빈소 찾은 손학규…“국민통합 염원 차원서 왔다”

김미경 기자I 2021.11.25 22:07:45

25일 오후 5시40분께 빈소 방문
"나라가 너무 강렬하게 분열돼 있어"
국민통합 거듭 강조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25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국민통합을 염원하는 차원에서 왔다”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오후 5시40분께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방문해 이같이 언급했다.

손 전 대표는 30분가량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나라가 너무 강렬하게 분열돼 있다”며 “돌아가셨지만 전 전 대통령 본인이 잘못에 대해 사과를 하고 국민이 (전씨를) 용서하고 통합의 길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스1).
그러면서 국민통합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은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을 청와대로 초청했었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은 두번씩이나 청와대에 초대해 식사 대접을 하면서 국정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그 두 대통령께서 전 전 대통령에 대한 5.18책임을 묻지 않아서가 아니라 국민통합 차원에서 초청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런 정신으로 국민 모두가 하나 되는 그런 길이 열렸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씨의 장례는 5일동안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현재 고인의 부인 이순자씨와 아들 재국·재용 씨, 딸 효선 씨와 미국에서 귀국한 3남 재만씨 등이 빈소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다. 이날 오후 5시쯤 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입관식이 치러졌으며 발인은 27일 오전 8시로 예정돼 있다.

전두환 전 대통령 별세 더보기

- 北 전두환 사망에 "지옥서도 저주받을 악도" 악담 왜? - 전두환 측 "이순자, 5·18 사과한 것 아니다"…선긋기 나서 - 그때 그시절 모를텐데…MZ세대는 왜 전두환에 분노하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