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측 "광주서 전두환 용서하자는 安…건방진 대인배 코스프레"

이지은 기자I 2021.11.29 10:46:02

29일 이연기 공보특보 논평 통해 날선 비판
"전씨 죽음에 과도한 의미 부여…무책임한 주장"
"5·18 관련 성과 無…나서지 말고 자중하라"

[이데일리 이지은 기자] 차기 대선 주자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측이 29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광주에 전두환 전 대통령 용서를 권유한 것에 대해 “이번 발언은 건방진 대인배 코스프레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9일 국회 소통관에서 2호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이데일리DB)
김 전 부총리 측 이연기 공보특보는 이날 논평을 통해 “전씨의 죽음에 뜬금없이 과도한 의미를 부여하는 안 후보의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특보는 “전씨의 민정당으로 시작해 국민의힘으로 이어진 수구적 권력집단들에 의해 모욕당해 온 5.18의 참담한 역사를 안다면 그런 무책임한 주장을 내놓을 수 없다”며 “그의 죽음이 면죄부일 수도 없지만, 애당초 전씨의 사과는 대립과 갈등, 상처를 넘어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필요한 여러 조건 중 하나에 불과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건은 전혀 충족되지 않았고 현재도 역사 정의에 저항하는 세력의 태도는 여전하다. 용서라니 턱없는 소리”라고 꼬집었다.

그는 “희생의 당사자인 광주 시민이 아니고서야 그 누가 감히 용서와 화해를 선창할 수 있나”라며 “5·18 관련 정치적 성과도 별반 없는 데다가 왜곡과 모욕의 주동 정당과 협력해온 안 후보가 가볍게 나설 일은 더더욱 아니다. 자중하라”고 일갈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별세 더보기

- 전두환 측 "이순자, 5·18 사과한 것 아니다"…선긋기 나서 - 그때 그시절 모를텐데…MZ세대는 왜 전두환에 분노하나 - 전두환 부인 이순자 "남편 재임 중 고통받으신 분들께 대신 사죄"(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