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두환 사망에 "지옥서도 저주받을 악도" 악담 왜?

정다슬 기자I 2021.11.28 11:22:32

北통일신보,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첫 보도
"극악무도한 살인마, 독재광, 철면피한" 맹비난
"흡수통일은 개꿈"…반공주의 정책 비판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이 향년 90세로 사망한지 이틀째인 24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한가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북한 선전매체가 지난 23일 사망한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저승길에 올라서도 남녘민심의 저주와 비난을 받은 역도”라고 비난했다. 전 전 대통령의 사망과 관련해 북한 매체의 보도가 나온 것을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의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27일자 단평 ‘지옥에 가서도 저주를 면치 못할 극악한 대결광’에서 “그는 남조선에서 12·12숙군쿠데타로 권력을 강탈하고 온 광주시를 피바다에 잠그었던 극악무도한 살인마”라며 전 전 대통령의 사망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두 손을 인민들의 피로 물들이고 권력을 강탈하고 민주를 교살한 도저히 용서 못 할 치 떨리는 범죄를 저지르고도 그는 저세상에 가는 날까지 남조선 인민들에게 사죄를 표명하지 않았다”며 “인두겁을 쓴 살인마, 독재광, 철면피한”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저승에 가서도 ‘흡수통일’이 되는 그날을 보겠다는 넉두리(넋두리)이다. 얼마나 동족대결에 미친 반통일분자인가”고 거듭 비난했다. .

전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반공주의를 내세웠다. 이는 미소 신냉전이라는 국제정세와 맞아떨어지며 친미주의로 발전했으며 아프리카, 동유럽 등 지역에서 북한과의 외교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이같은 반공주의는 국내 정치에서는 민주주의 세력을 간첩, 반공분자로 취급하는 등 악용되기도 했고, 전두환 정권의 친미주의가 오히려 국내 정서상 반미주의를 낳기도 했다.

특히 전 전 대통령은 2017년 출간한 회고록에 “김일성 왕조가 무너지고 조국이 통일되는 감격을 맞이하는 일. 그날이 가까이 왔음을 느낀다”며 “그 전에 내 생이 끝난다면, 북녘땅이 보이는 전방의 어느 고지에 백골로라도 남아 있으면서 기어이 통일의 그날을 맞고 싶다”고 쓴 바 있다.

이에 통일신보는 “역도가 전방 고지에 백골로 남아 ‘흡수통일’의 그날을 보겠다고 줴쳤지만 그런 개꿈은 백년이 가도, 천년이 가도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전 전 대통령의 장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내란죄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전 전 대통령은 국립묘지에는 안장할 수 없다. 전 전 대통령의 유언인 북녘땅이 내려다보이는 전방고지는 정부의 허가가 필요하다. 유해는 연희동 자택으로 옮겨져 장지가 정해질 때까지 임시로 안치될 예정이다.

전두환 전 대통령 별세 더보기

- 전두환 측 "이순자, 5·18 사과한 것 아니다"…선긋기 나서 - 그때 그시절 모를텐데…MZ세대는 왜 전두환에 분노하나 - 전두환 부인 이순자 "남편 재임 중 고통받으신 분들께 대신 사죄"(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