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확진자 개·고양이 3주간 자택격리

원다연 기자I 2022.06.24 10:23:38

WOAH에 개·고양이 감염 사례 보고 없어
만일 대비 관리지침 마련, 3주 격리·정밀검사

세계적으로 확산하며 글로벌 보건 위기 우려를 낳고 있는 감염병 원숭이두창의 확진자가 국내에서도 발생한 가운데 23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모니터에 ‘원숭이두창 감염병 주의’ 안내문이 표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원숭이두창 확진자의 개나 고양이는 3주간 자택격리를 해야 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4일 원숭이두창과 관련해 반려동물과 애완용 설치류에 대한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동물 발생 사례는 아직까지 없다. 세계동물보건기구(WOAH)에 따르면 현재까지 개, 고양이와 가축에서 감염된 사례 보고는 없고 사람에서 동물로 전파된 사례도 없다.


다만 해외에서 설치류에서의 감염 사례가 나온 점을 고려해 농식품부는 관리지침 마련에 나섰다.

원숭이두창 확진자와 동일 공간에서 생활하는 개와 고양이는 21일간 자택격리와 정밀검사를 해야 한다. 애완용 설치류도 마찬가지다.

수의사는 역학관련 애완용 설치류와 개, 고양이를 진료 때 개인보호 장비를 착용하고 의심동물을 발견하면 지자체에 통보해야 한다.

박정훈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장은 “원숭이두창이 개·고양이에서 발생한 사례가 없어 위험성이 낮기 때문에 국민들께서는 막연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가 없으며 해외에서 수입되는 감수성 동물에 대해서는 검역을 철저히 실시하고 있다”며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확진자와 동거한 반려동물과 애완용 설치류에 대한 격리 조치와 검사를 실시 하는 등 사전 예방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숭이 두창` 전세계 확산 더보기

- 수젠텍 "원숭이두창 분자진단제품 개발 중" - 수젠텍 "원숭이두창 분자진단제품 개발 돌입" - 내달부터 의료기관에 '원숭이두창' 해외여행력 정보 제공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