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감염 확산 막아라”…美, 원숭이두창 백신 160만개 푼다

방성훈 기자I 2022.06.29 15:57:22

美, 감염 예방 위해 진네오스 백신 5.6만개 즉시 배포
"수주내 24만회분 더 풀것…가을까지 160만회분 제공"
CDC "바이러스 노출됐거나 의심시 2주내 백신 맞아야"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미국 정부가 원숭이두창 예방접종을 위해 올 가을까지 총 160만회분의 백신을 배포하기로 했다. 이 중 30만개는 향후 수주 안에 우선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사진=AFP)


2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 보건당국은 이날 원숭이두창 예방접종을 위해 전략적 국가 비축량에서 ‘진네오스’(Jynneos) 백신 5만 6000회분을 즉각 배포하고, 향후 몇 주 안에 24만회분을 추가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올 여름과 가을 각각 75만회분. 50만회분을 배포해 총 160만회분의 백신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진네오스는 덴마크 바바리안 노르딕사가 개발한 천연두 및 원숭이두창 대응 백신으로, 2019년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을 받았다. 예방을 위해선 2회 접종을 받아야 한다.

백신 접종 대상은 천연두 또는 원숭이두창에 노출될 위험이 높은 18세 이상 성인으로, 감염자와 긴밀한 신체 접촉 또는 성적 접촉을 한 사람들이 포함된다.

현재 미국 내 원숭이두창 확진자 수는 306명으로 27개주(州)와 워싱턴DC에서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이번에 배포되는 백신은 발병 사례가 많은 캘리포니아·일리노이·뉴욕주에 우선 공급된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국적으로 원숭이두창 진단검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민간 연구소 5곳에 검사 장비도 보내기 시작했다.

로셸 웰렌스키 CDC 국장은 이같은 조치에 대해 미국 내 원숭이두창 감염이 확산하는 것을 사전에 예방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노출된 적이 있거나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2주 안에 백신을 맞을 것을 권한다”며 “접종 시기는 빠를 수록 좋다”고 강조했다.

한편 원숭이두창은 미국뿐 아니라 유럽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추세다. 현재까지 49개국에서 4700명 이상이 감염됐다. 유럽 의약품청(EMA) 역시 미국과 마찬가지로 백신 접종을 공식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했다.

`원숭이 두창` 전세계 확산

- 수젠텍 "원숭이두창 분자진단제품 개발 돌입" - 내달부터 의료기관에 '원숭이두창' 해외여행력 정보 제공 - 방역당국 "원숭이두창, 성소수자에 낙인 안 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