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젠텍 "원숭이두창 분자진단제품 개발 돌입"

나은경 기자I 2022.06.29 11:09:09

분자진단 플랫폼기술로 원숭이두창 신속 대응 가능
분자진단제품 필요지역에 순차 공급예정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체외진단기업 수젠텍(253840)은 원숭이두창 감염 여부를 판별하는 RT-PCR 기반 분자진단제품을 개발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전문가들은 원숭이두창의 대표 증상인 발진만으로는 감염 여부를 알 수 없고 검체를 채취해 분자진단(PCR)검사를 진행해야 진단이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장 잠복기가 21일인 만큼 선제적인 PCR 검사로 감염여부를 신속히 선별해야 확산을 막을 수 있다.


수젠텍은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결핵 및 약제내성, 자궁경부암을 진단할 수 있는 실시간 PCR과 DNA칩 통합형 다중분자진단시스템을 개발해왔다. 이 기술은 단일 용기에 유전자 증폭과 혼성화를 동시 진행할 수 있는 세계최초 신기술(A&A 기술)로 한번에 질병 진단 및 병원체 선별이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원숭이두창의 세계적인 확산 추세를 억제하고 국가 방역사업에 일조하기 위해 신속하게 개발을 진행 중”이라며 “앞으로 임상시험 등 추가 프로세스를 거쳐 인·허가를 고려할 예정이며 제품을 필요로 하는 국내 및 국외 지역에 순차적으로 공급을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의 다양한 원천 기술력을 기반으로 원숭이두창 외 새로운 질병이 발생해도 빠르게 대응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원숭이 두창` 전세계 확산

- 수젠텍 "원숭이두창 분자진단제품 개발 중" - 내달부터 의료기관에 '원숭이두창' 해외여행력 정보 제공 - 방역당국 "원숭이두창, 성소수자에 낙인 안 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