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보다 딸이 더 중요" 말했던 심석희父, 충격에 "약물로 지탱"

박한나 기자I 2019.01.10 11:33:07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가 조 전 대표팀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내용을 알게 된 심 선수의 가족들이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

심석희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임상혁 변호사는 KBS1TV 사사건건 인터뷰에서 “심 선수가 정신적으로 너무 힘든 상태”라며 “지금 선수촌에 있지만 매우 힘들고, 거의 매일 밤 악몽을 꾸면서 사건이 빨리 해결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지난 9일 말했다.

이어 “(심석희) 아버님도 마찬가지다. 지금 약물로 지탱하고 계신다고 말씀하실 정도로 가족들의 고통도 심각한 상태”라고 전했다.

심 선수는 폭행 및 성폭행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할 때까지 가족에게 이 사실을 숨겨왔다. 심 선수는 12월 17일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서 “(조재범 전 코치는)경기나 훈련 중 폭행 사실을 부모님을 포함해 다른 사람에게 알리지 못하도록 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심 선수는 조 전 코치의 폭행에 대한 고소를 진행하며 “당시 가족들이 큰 힘이 됐다”며 특히 “아빠는 ‘내게 올림픽보다 석희 네가 더 중요하다’고 말씀해주셨다. 그 말이 너무 감사했고 위로가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심 선수의 부친은 심 선수가 초등학생일 때 그의 재능을 발견했다. 더 나은 운동 환경을 위해 고향인 강릉에서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심 선수와 함께 상경했다. 이후 패션 매장 운영, 중고차 매매 등 개인 사업을 하며 심 선수를 10여 년간 뒷받침했다.

심 선수의 아버지는 지난 2014년 소치올림픽 당시 심 선수에게 쓴 편지에서 “아빠는 우리 딸이 자랑스럽지만 미안하기도 하다. 또래 다른 친구들처럼 학교생활 제대로 하고, 친구들을 자주 만나 이야기도 나눠야 하는데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훈련만 하는 너를 보면 마음이 아프다”며 “조만간 아빠가 소치로 갈 수도 있단다. 좋아하는 떡도 싸 갈게”라고 말하며 딸에 대한 마음을 표현했다.

스포츠 미투 더보기

“뽀뽀·껴안기는 기본이었다” 前스피드스케이팅 선수 ‘미투’ 금메달리스트 주민진 “쇼트트랙 폭행 대물림…차에 뛰어들까 생각했다” '심석희 압박' 위해 전명규가 제안한 말… "너희가 거꾸로 가해자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