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상상초월 한국당…트럼프가 신북풍 기획자인가”

조용석 기자I 2019.02.08 11:11:38

8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
“北美정상회담, 양국 줄다리기 협상 끝 결정한 것”
“한국당, 수구냉전 색안경 벗고 현실 직시해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신들의 전당대회와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겹친다며 ‘신북풍’ 주장을 펴는 자유한국당을 겨냥 “정말 초현실주의적 상상력”이라고 비난했다.

홍 원내대표는 8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한반도 비핵화에 실질적 진전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여느 때보다 높다”면서도 “유독 한국당만 시대착오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은 전당대회 일정과 북미회담 날짜가 겹치는 것을 두고 ‘내년 총선을 겨냥한 신북풍’, ‘한국당 전당대회 효과 감쇄 술책’, ‘문재인·김정은 정권의 공동요청’ 등 상상을 초월한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며 “초현실주의적 상상력”이라고 비꼬았다.

홍 원내대표는 “2차 정상회담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안착을 위해 북미양측이 오랜 줄다리기 협상 끝에 결정된 것을 온 세계가 안다”며 “한국당 주장대로라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북풍의 기획자”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는 국민 모두가 원하고 전 세계가 바란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정치적 이득만을 위해 하는 것이 아니다”며 “적어도 한반도 평화문제 만큼은 정파적 이해득실을 따지지 말아야 한다. 한국당은 수구냉전적인 색안경을 벗고, 다시 한 번 현실을 직시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주민 최고위원 역시 “한반도를 위해 좋게 흘러가는 흐름에 고춧가루를 뿌리려는 세력이 있다. 한국당이라고 생각된다”며 “한반도에 어렵게 찾아온 평화 분위기를 확장토록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 더보기

- 내년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등 4개종목 남북단일팀 확정 - 강경화, 러·佛·日 외교회담..북미 정상회담 협조당부 - 부친 생일 맞은 김정은…금수산궁전 참배·장성급 승진인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