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비건 대표 평양에 있다"…북미 실무협상 사흘째 진행중

원다연 기자I 2019.02.08 11:00:17

美비건, 6일부터 평양서 김혁철 전 대사와 협상중

지난 4일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서울 시내의 한 호텔을 나서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청와대는 8일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평양에서 북측과 실무협상을 이어가고 있다고 확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비건 대표가 아직 평양에 있다는 건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지난 6일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을 위해 평양으로 향했다.

앞서 이날 한 언론은 비건 대표가 탄 미국 정부 수송기가 전날 오산 공군기지로 돌아왔다고 전했지만 이날 김 대변인이 직접 비건 대표가 현재까지 평양에 있다고 확인한 것이다.

김 대변인은 “수송기라는 게 사람이나 화물을 나르는 것이기 때문에 누군가 또는 물건이 오고가긴 했을 것 같은데 거기까지다”고 밝혔다. 다만 비건 대표가 탑승하진 않았지만 해당 수송기가 평양에서 왔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그건 맞는 것 같다”고 확인했다.

비건 대표가 실무 협상을 마치고 복귀한 이후 정의용 안보실장을 직접 만나 실무 협상 결과를 공유할 가능성도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대표는 평양행에 앞서 정의용 실장을 만나 면담을 가진 바 있다.

다만 김 대변인은 비건 대표의 복귀 이후 정의용 실장 면담 여부에 대해 “직접 만나실지 모르겠다. (비건 대표가) 언제 오는지에 대해서도 말씀드릴 수 있는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 더보기

- 내년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등 4개종목 남북단일팀 확정 - 강경화, 러·佛·日 외교회담..북미 정상회담 협조당부 - 부친 생일 맞은 김정은…금수산궁전 참배·장성급 승진인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