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국내 의심자 1명, 대인 접촉했나…입국 다음날 격리

권혜미 기자I 2022.06.22 10:00:38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방역당국이 해외에서 입국한 외국인과 내국인 각 1명 등 원숭이두창 의사환자(의심자) 2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의사환자 중 1명에게 대인 접촉이 있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원숭이두창 ‘의사환자’는 임상증상 및 역학적 연관성을 고려해 원숭이두창이 의심되나 진단을 위한 검사기준에 부합하는 검사결과가 없는 사람을 뜻한다.

22일 질병관리청은 “21일 오후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의 임상증상을 보이는 2명이 원숭이두창 ‘의사환자’로 신고돼, 현재 검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5월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 원숭이두창 관련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사진=연합뉴스)
2명의 의사환자는 지난 20일 항공편으로 입국한 외국인 A씨와 21일 독일에서 귀국한 내국인 B씨다.


A씨는 지난 19일부터 인후통, 림프절 병증 등 전신증상과 함께 수포성 피부병변 증상이 발생했고, 입국 다음날인 21일 오전 부산 소재 병원(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내원했다.

이 병원은 21일 오후 4시 A씨를 원숭이두창 의심사례로 신고했고 현재 같은 병원 격리병상에서 치료 중이다.

원숭이두창 증상 사례.(사진=미국 CDC)
B씨는 독일에서 지난 21일 오후 4시께 귀국한 내국인이다. 지난 18일 두통 증상이 있었으며, 입국당시엔 37.0도의 미열,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과 피부병변을 보였다.

인천공항 입국 후 본인이 질병청에 의심 신고를 해 공항 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에 의해 의사환자로 분류됐다. 공항 격리시설에서 대기 후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B씨는 입국 후 신속히 격리된 반면, A씨는 입국 다음날 병원을 찾은 만큼 하루 동안 대인 접촉을 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원숭이 두창` 전세계 확산 더보기

- 수젠텍 "원숭이두창 분자진단제품 개발 중" - 수젠텍 "원숭이두창 분자진단제품 개발 돌입" - 내달부터 의료기관에 '원숭이두창' 해외여행력 정보 제공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