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구시대의 유물 같은 정치”…이인영 “원전의 ‘원’자도 없었다”(종합)

김성곤 기자I 2021.02.02 00:00:00

1일 수보회의 모두발언 “정치 후퇴시키지 말라” 일갈
통일부 “대북 경수로 外, 北원전 건설 추진사례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영환·김미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야당의 북한 원전의혹 공세와 관련,“구시대의 유물같은 정치”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1관 3층 영상회의실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가뜩이나 민생이 어려운 상황에서 버려야할 구시대의 유물같은 정치로 대립을 부추기며 정치를 후퇴시키지 말길 바란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 발언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주장한 북한 원전 지원에 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고 했다며 “이적행위”라고 맹비난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주장에 대해 선거를 의식한 ‘혹세무민’ 전략이라는 반응이다. 지난 29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혹세무민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한 이후 1일에도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혹세무민하는 선동”이라고 공격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에 대한 법적 조치를 포함한 강력 대응 방침도 시사했다. 특히 이 같은 입장이 문 대통령의 뜻인지에 대해서도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의 공식입장”이라며 “대통령의 뜻과 다를 수 있겠나”라고 강조한 바 있다.

통일부도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018년 이전은 물론 이후에도 북한의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한 사례가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1일 서면 브리핑에서 야당이 제기한 북한 원전 건설 추진 의혹에 대해 “대북 경수로 지원사업 외 2018년 이전 북한 원전 건설을 추진한 사례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달 31일에도 “2018년 4월27일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에 전달한 ‘한반도 신경제구상’에는 원전이란 단어나 관련 내용이 전혀 없다”는 입장자료를 냈다. 대북 경수로 지원사업’은 1994년 10월 제네바합의 때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대신 미국이 북한에 경수로를 지어주기한 사업을 말한다. 그러나 이 사업은 2002년 10월 북한의 고농축우라늄(HEU) 계획 문제가 떠오르면서 2003년말 사실상 중단됐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와 관련, ““남북관계와 한반도 전체의 신경제 구상과 관련한 총괄 부서의 장관으로서 어떤 경우에도 북한에 원전을 지어준다는 그런 논의를 한적 없다. 한반도 신경제 구상과 관련된 40여쪽에 달하는 내용 중에는 원전의 ‘원’자도 없었다”면서 “(야당이) 원전 문제를 제기를 하는 것은 통일부 장관이 아닌 정치인의 입장에서 보면 ‘선거 때문에 저러나’라고 생각된다. 선거 때마다 북풍, 좌파, 좌익이라는 공세를 강화해왔다. 정략적으로 이뤄지는 측면이 다분하다”고 말했

다.

北 원전 문건 논란 더보기

- 백운규 전 장관 구속영장 '기각'...'월성 원전' 수사 동력 약화 불가피 - `월성원전 의혹` 백운규 구속심사 종료..구속 여부 9일 새벽에 - 위드텍, '방사성 동위원소 사용허가' 획득…원전해체사업 본격화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