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안전 항만’ 위해 2032년까지 8000억 투입…"기후변화 대응"

권효중 기자I 2024.01.03 11:00:00

해수부, 2032년까지 총 8000억 투입해 방파제 등 정비
"해수면 상승, 태풍 강도 증가 등 기후변화 대비 안전 확보"
"연평도항, 울산신항 등 항만 19개소 순차적 보강"

[세종=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해양수산부가 해수면 상승 등 기후변화에 대해 항만과 배후 권역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2032년까지 총 8000억원을 투입해 시설 정비에 나선다.

(사진=해양수산부)
해수부는 3일 이달부터 울산항과 부산항 등 국가에서 관리하는 13개 항만의 19개 방파제 등 외곽시설 보강, 방호벽 등 시설 정비를 위해 2032년까지 8000억원을 투입해 안전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해수부는 해수면 상승, 태풍 강도 증가 등 지구 온난화로 인한 이상기후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해 2월 ‘항만 및 배후권역 기후변화대응 강화방안’을 수립한 바 있다. 이후 지난해 12월 ‘제4차 항만기본계획’을 통해 안전 사업추진 계획을 확정했다.

실제로 한국은 최근 10년(2011~2020년)간 연평균 해수면이 4.27㎜ 높아지고 있다. 태풍의 최대 강도 역시 지난 41년(1980~2020년)동안 31%(시속 39.4㎞) 상승하는 등 기후 변화의 영향을 받고 있어 해수부는 이에 적극 대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항만 외곽시설 보강 등 정비사업에는 연평도항 서방파제 보강사업(7억원)을 시작으로, 울산신항 방파호안 보강사업(305억원), 목포항 방호벽 설치사업(779억원) 등 총 8066억원이 투입된다. 해수부는 월파(방파제를 넘는 파도), 폭풍해일 등으로 인한 피해 방지를 위해 취약 지구 정비, 외곽 시설 보강 등을 진행한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항만 기반시설 보강은 각종 사고로부터 항만과 배후권역을 안전하게 지켜내기 위한 필수 사업”이라며 “국민들이 안전하게 항만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 세계 기후위기

- 코람코, ‘기후변화대응전략’ 담은 TCFD보고서 발간 - 광명 '기후의병 탄소중립 포인트' 실천분야 17개로 확대 - `2100년 기후` 지도로 보세요…새해 달라지는 기상서비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