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람코, ‘기후변화대응전략’ 담은 TCFD보고서 발간

전재욱 기자I 2024.01.11 09:06:38

2050년 탄소중립 앞두고 단계별 저탄소 전략 제시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코람코자산신탁과 자회사 코람코자산운용은 기후변화 대응전략을 담은 TCFD(기후변화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TCFD는 2015년 주요 20개국(G20) 산하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설립한 기후변화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다. 기후위기로 발생할 기업의 재무 리스크를 파악하는 것을 목적으로 세계 주요국 기업들에 ESG 공시를 요구한다. △지배구조 △기후대응 전략 △기후리스크 관리 △지표 및 목표관리 등 4가지가 해당한다.

TCFD보고서 작성기준은 국제 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 공시요건인 일반 지속가능성(S1)과 기후관련기준(S2)을 모두 반영해서 일반적인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보다 ESG에 특화된 것으로 평가된다.

코람코 TCFD보고서는 지배구조(Governence)부터 온실가스 감축 전략, 기후관련 리스크 관리, 온실가스 관리지표와 앞으로 감축목표까지 TCFD권고안을 고려해 작성했다.

단계별 탄소절감목표 연도를 구체화하고 2040년까지 △고효율 에너지빌딩으로 본사 이전 △신재생 에너지 최적 활용 △임직원 에너지 절감 활동을 이룰 것으로 제시했다. 2050년까지 △에너지 효율화를 통한 에너지사용량 절감 △제로에너지 건축물 개발 △친환경 원자재 사용 등 내재 탄소 감축 노력을 더해 실물자산 포트폴리오로 탄소 중립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량과 제거되는 이산화탄소량의 총합이 ‘제로(0)’가 되는 ‘넷제로(Net Zero)’ 목표까지 설정했다.

코람코는 2022년부터 리츠와 부동산펀드로 운용 중인 전체 실물자산의 온실가스 배출량, 화석연료 및 신재생 에너지 사용량 등의 데이터 측정과 수집, 모니터링 시스템을 자체 개발하는 등 실효성 있는 탄소감축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ISO14001(국제 환경경영시스템)’, ‘LEED(국제 친환경인증제도)’, ‘GRESB(글로벌 부동산자산 지속가능성평가)’ 등 글로벌 공인 지표를 통해 ESG역량을 검증받고 있다.

코람코가 개발 중인 ‘여의도TP타워’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GRESB에서 100점 만점 최고등급을 획득하며 ‘글로벌 섹터 리더’에 선정되기도 했다.

윤용로 코람코 ESG위원장은 “보고서는 투자자와 이해관계자들에게 기후변화 대응 측면에서 운용 자산의 가치제고 전략과 향후 목표 수준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데 의의가 있다”며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등 선제적 ESG 경영을 통해 우리 업계의 ESG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 기후위기

- 광명 '기후의병 탄소중립 포인트' 실천분야 17개로 확대 - 해수부, ‘안전 항만’ 위해 2032년까지 8000억 투입…"기후변화 대응" - `2100년 기후` 지도로 보세요…새해 달라지는 기상서비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