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검사 "승리·정준영, 재미로 할 수 있는 일? 슬프다"

박한나 기자I 2019.03.14 17:32:29
가수 정준영과 빅뱅 멤버 승리가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서지현 검사가 성 접대 의혹을 받는 가수 승리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 관련 사건에 대해 “슬픔이 밀려온다”고 말했다.

성관계 불법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과, 성접대 혐의를 받고있는 빅뱅 멤버 승리는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으로 14일 오전과 오후에 각 출석했다. 같은 날 성접대 의혹을 받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도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날 서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승리, 정준영 사건과 그에 대한 반응을 보며 처음엔 들끓는 분노가, 이젠 한없는 슬픔이 밀려온다”고 말했다.

그는 “일반 여성들을 약 먹여 성 상납하고 정신을 잃은 여성을 강간하면서 불법 촬영해 트로피처럼 전시하고, 동료 남성들은 이를 부추기고 공유하고 낄낄대며 즐기고, 이를 유지해준 공권력도 실재한다는데...”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일반적 상식과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이 끔찍한 범죄에 분노하는 것이 당연할 줄 알았는데, ‘젊었을 때 누구나 재미로 할 수 있는 일인데, 재수 없이 걸렸네, ‘조선일보 일가 사건들 덮으려는 거니 신경 쓰지 말자’, ‘진보가 여성 신경 쓰다가는 젊은 남성 지지율 뺏겨 정권 뺏긴다’까지 들으니 정신이 혼미해진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놀이가 아니라 범죄다. 소설도 주장도 아니고 명백하게 끔찍하게 당한 10명도 넘는, 살아 숨 쉬는 진짜 피해자들이 있다. 이를 가능하게 한 부패한 공무원들도 있다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또 여성과 약자들 역시 사람이라며, 자신의 비판은 페미니즘이나 과격주의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서 검사는 “그냥 범죄자를 처벌하자는 것”이라며 “그냥 이제 슬프다. 그냥 이 나라를 뜨고만 싶다”고 덧붙이며 글을 맺었다.

한편 검찰 조직 내 성추행 문제를 폭로해 ‘미투’ 운동의 물꼬를 튼 서 검사는 지난 8일 ‘올해의 여성 운동상’을 받았다.

`승리 게이트` 더보기

- '승리 리스크' 엎친데 공매도 덮쳐…YG엔터 '사면초가' - 승리, 뒤늦게 성매매 인정 "연예인이라 차마.." - 버닝썬 수사에 뿔난 여성들…"전형적인 남성 카르텔"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