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양호 빈소 방문한 정의선 “아주 좋으신 분” 애도

이소현 기자I 2019.04.15 09:41:06

중국공장 구조조정 관련 "다음에 말씀 드릴 것"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5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차려진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사진=이소현 기자)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5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오전 9시 13분께 빈소에 들러 10여분간 유가족을 위로했다. 빈소에서는 유가족인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정 수석부회장을 맞았다.

정 수석 부회장은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마지막 가시는 길) 인사드렸다”며 “생전에 조양호 회장님 많이 뵀는데 아주 좋으신 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기아차의 중국공장 구조조정과 관련한 질문에는 “(조문하러 온 자리이니) 다음에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최근 중국 베이징 3공장의 2라인 15만대 규모 가동을 중단했다. 앞서 현대차 베이징 1공장(연간 30만대)과 기아차 옌청 1공장(연간 14만대) 가동을 완전히 중단한 데 이어 추가 구조조정에 돌입한 것이다. 이로써 현대·기아차는 중국에서 연간 생산 규모 270만대 중 21%가량을 줄이게 됐다.

한편 한진그룹장으로 치러지는 조 회장의 발인은 16일 오전 6시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