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넘은 건설노조]①‘노조원 써라’ 강짜, 수수료까지 챙겨

박민 기자I 2019.04.15 05:30:00

무법천지 건설현장(상)
11곳 노조, 건설 인력 공급 장악
노조당 120만원씩 전임비 강요
“요구 안 들어주면 공사 방해 일쑤”
“채용해도 일은 건설” 업체들 속앓이
노조 “합법적 요구만 할뿐” 항변

경기도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민주노총 건설노조가 새벽 공사현장 출입문을 점령하고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이데일리 박민 기자] “건설노동조합 집행부는 ‘거대 인력회사’라고 보면 됩니다. 자기네 소속 노조원을 쓰라고 강요하고 불응 땐 고소·고발로 압박합니다. 공사를 따내 열심히 현장을 돌려도 노조원만 들이닥치면 적자예요. 지금 국내 건설현장은 한마디로 무법천지입니다.”

지난달 25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 하나를 계기로 영세한 중소건설사들이 조금씩 목소리를 내고 있다. 건설현장 노조의 일자리 요구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지만,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 상황을 어떻게든 저지해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전문 건설업체 한 종사자가 올렸다는 이 국민청원에는 14일 현재 4만2000명이 동참했고, 건설노조의 역갑질을 비난하는 목소리와 함께 정부에 대책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노조의 요구로 피해가 가장 큰 것으로 알려진 철근·콘크리트공사업협의회는 이 국민청원을 계기로 정부에 건설노조의 도 넘은 요구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기로 했다.

협의회는 “건설현장의 고질적인 병폐를 더 이상 방치하다가는 건설시장이 무너지고 피해는 국민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노조원 채용에 따른 전임비(수수료) 요구, 새벽 시위를 통한 공사방해 등 건설노조가 일으키는 각종 부당 행위를 정부와 경찰이 나서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지난 9일 경기도에 있는 A사업장. 한국노총(한노총)과 민주노총(민노총) 양대 노조가 새벽부터 건설현장을 점령해 집단 시위를 벌였다. 한노총 측에서 ‘민노총 노조원이 더 많이 고용됐다’며 한노총 조합원 추가 고용을 요구한 것이다. 이들은 지하 공사현장 내 안전장구 미착용이나 환경조치 위반 등을 적발하기 위해 스카이 차량(사다리차량)까지 동원해 공사현장을 막무가내로 촬영했다. 한편에선 민노총 산하 노조가 ‘타워크레인 기사에 한노총 노조원이 더 투입됐다’며 추가로 채용할 것을 요구하는 맞시위로 반발했다.

이같은 건설노조 난립과 횡포는 2~3년 사이 크게 늘었다는 게 업계의 목소리다. 다음 날 서울 모처에서 만난 철근콘크리트 공사업체 대표 A씨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외국인 불법고용, 안전수칙 미준수 등의 현장 불법행위를 미끼로 일자리를 요구하는 노조가 급격히 늘었다”며 “임금협상력을 지닌 노조만도 11개로, 지금 현장은 노조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노조원을 채용해도 일만 잘한다면 상관없지만, 비노조원 대비 50∼60% 수준에 불과한 낮은 생산성이 문제”라며 “겁박으로 근로계약을 맺은 다음 고의적으로 느슨하게 일하면서 하루 일당만 챙겨간다”고 덧붙였다.

노조의 일탈행위에도 건설회사들은 노조를 상대로 민·형사상 책임을 묻지 못한다. 설령 강경 대응에 나섰다간 대규모 항의 집회와 조직적인 고소·고발 등 더 큰 보복에 시달린다. A씨는 “공사가 중단되거나 지연되면 건설장비 임차비 등 손해만 더 커진다”며 “일부 전문건설업체 중에는 노조의 무차별적인 횡포를 견디다 못해 아예 폐업하는 곳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노조의 요구가 심해진 것은 최근 건설 경기 악화로 일자리가 줄어든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종합건설업체의 국내 건설 수주액은 154조원으로 3년 연속 감소하고 있다. 여기에 노령화된 내국인 일자리를 20~30대 외국인 근로자들이 채우면서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노조는 건설사를 협박한 것이 아니라 외국인 불법고용 중단과 공사지역 내국인 우선 고용 등 합법적 요구를 하는 것”이라며 “그동안 사용자 측을 우선시한 고용 문화를 노동자 쪽으로 무게를 옮기면서 발생한 과도기적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