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조주빈 왜 신고하지 않았나

박지혜 기자I 2020.03.25 20:37:45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손석희 JTBC 사장이 이른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에게 “협박을 받아 돈을 지급했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손 사장이 왜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손 사장은 25일 조 씨가 경찰의 신상공개 결정에 따라 언론사 카메라 앞에 얼굴을 드러내며 자신을 언급한 데 대해 JTBC를 통해 입장문을 밝혔다.

입장문을 보면 조 씨는 흥신소 사장이라며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손 사장에게 접근했다. 또 조 씨는 프리랜서 기자인 김웅 씨가 손 사장과 가족에게 위해를 가해 달라며 자신에게 접근했다고 허위 주장을 했다.

또 조주빈은 손 사장에게 금품을 요구했고 증거확보를 위해 손 사장이 어쩔 수 없이 이에 응했다.

그러면서 손 사장은 입장문에서 “신고를 미루던 참”이라며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K씨(김웅 기자)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주빈을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혹여라도 그 누군가가 가족을 해치려 하고 있다면, 그건 조주빈 하나만 신고해선 안 될 일이었다”며 “그래서 더 근거를 가져오라고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해명을 두고 누리꾼은 “손 사장은 조주빈에게 돈을 보낼 게 아니라 경찰에 신고를 먼저 했어야 한 게 아닌가”, “조주빈에게 휘둘려 돈까지 보냈다는 게 석연치 않다”, “손석희의 대응이 아쉽다. 그 정도의 사회적 위치면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하고 수사 의뢰해야겠다는 판단이 먼저 들었을 텐데”라는 반응을 보였다.

물론 “가족이 연관돼 있으니 쉽게 결정할 수 없는 문제였을 듯”, “손석희는 조주빈의 물타기 작전에 휘말린 피해자일 뿐”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범죄 전문가들 역시 손 사장이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데 대해 속단할 수 없다면서도 아쉬움을 나타냈다.

곽대경 동국대학교 경찰사법대학 교수는 뉴스1을 통해 “만일 손 사장이 협박받는 즉시 신고했다면 경찰이 거주지를 비롯한 조씨의 신원을 조기에 파악하는 기회를 잡았을 수 있다”며 “결과론적인 얘기지만 관련 장비와 수사 노하우를 보유한 전담 인력(수사기관 인력)에 사건 해결을 요청했으면 손 사장 본인에게도 더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손 사장이 김웅 기자와 법적인 분쟁을 벌이고 그전에도 특정 세력에게 지속적으로 협박을 받아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손 사장 본인뿐 아니라 가족까지 걸린 문제라 외부로 노출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손 사장은 이날 자신을 상대로 한 불법취업 청탁 등 혐의를 받는 김웅 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으나 취재진을 피해 법원을 빠져나갔다.

"열심히 보다 `잘`하겠습니다"

박지혜 뉴스룸 박지혜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더보기

- 범죄단체 조직죄 적용할까…檢, `조주빈 혐의` 막판 고심 - '박사' 조주빈에게 개인정보 넘긴 前 공익요원, 구속 송치 - 통합당 ‘n번방 성명’→이해찬·김어준 ‘공작설’→통합당 “곧 폭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