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희망고문 말아야" vs 조은희 "소극적이면 文정권 심판 못해"

권오석 기자I 2021.02.26 18:35:13

26일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들 4인 합동 토론
오신환·조은희, 대표 공약 현실성 여부 두고 충돌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오신환·조은희 후보가 26일 합동 토론회에서 각자 대표 공약의 실현 가능성 여부를 두고 치열한 논쟁을 벌였다. 오 후보는 조 후보의 일부 공약에 대해 현실성이 부족하다고 공격했고, 조 후보는 그런 오 후보에 “소극적이다”고 반박했다.

오신환(왼쪽부터), 조은희, 나경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채널A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4인 합동 토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 후보는 다른 후보들의 부동산 공약들을 거론하며 “우리 당 후보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박영선 후보조차도 허황되고 부실한 공약이라는 지적이 있다. 내 이름만 거론되지 않았다”며 “주택공급 숫자를 가지고 논쟁을 하는 건 아무 의미가 없다”고 공격했다.

이에 조 후보는 “(오 후보의) 반반아파트(환매조건부) 방법은 좋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를 따라서 태릉 그린벨트, 캠프킹 부지에 짓겠다는 것”이라며 “숫자는 거짓이라고 하는데, 집은 일머리로 짓는다. 규제가 있다면 규제를 뛰어넘는 발상의 전환으로 해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조 후보는 자신의 주요 공약 중 하나인 ‘재산세 반값’을 예로 들며 “정부도 6억원 이하 1가구 1주택에 대해 재산세를 감면해주는 법 개정을 했다. 내 주장을 따라온 것이다”며 “민주당 후보들이 내 반값 재산세에 대해 포퓰리즘이라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오 후보는 “이 정부에서 과하게 재산세가 오른 것에 대해 비판적 의식이 있지만 그 방법에 있어 권한을 넘어선다”고 답했다.

이에 조 후보는 “권한이 넘는 게 아니다. 기초단체장, 광역단체장은 1년에 재해가 있을 때 한 해 재산세를 반값으로 감경할 수 있다는 조례가 있다”며 “민주당이 시의회를 장악하고 있기에, 정책적 지향이 다른 얘기(재산세 반값)만 하면 싸울 뿐이라고 하지 않았느냐”고 반박했다.

이에 오 후보는 “그럼 어떤 방법으로 할 건가. 그래서 재산세를 내려줬느냐. 희망고문 하지 말아라”며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것에 대해 주장만 하고 있다. 서울시 조례를 개정해야 할텐데, 민주당 시의원이 101명이다. 말도 안 되는 걸 주장하니 답답한 마음에 말하는 것이다”고 강하게 반격했다. 지난해 9월 서초구가 재산세 환급을 추진하던 과정에서 서울시와 대립, 결국 대법원의 집행정지로 계획이 무산된 것을 꼬집은 셈이다.

이에 조 후보는 본안 소송에서 반드시 이길 것이라 장담하며 “시의원이 반대해서 못 하고 정책적 지향이 달라서 못 한다는 소극적 태도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없다”고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