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도망간 장수가 나무라나" vs 오세훈 "본인이 보수본색 언급"

권오석 기자I 2021.02.26 17:58:40

26일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들 4인 합동 토론
'중도 확장성' 놓고 나경원·오세훈 재차 충돌
'각 후보 칭찬' 시간 잘못본 나경원, 오세훈 누락해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오세훈·나경원 후보가 26일 합동 토론회에서 ‘중도 확장성’을 두고 강하게 충돌했다. 나 후보는 자신을 강경 보수라고 저격하는 오 후보에 자제를 요청했고, 오 후보는 “본인이 직접 보수 본색이라 하지 않았느냐”며 반박했다.

오신환(왼쪽부터), 조은희, 나경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채널A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4인 합동 토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오후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4인 합동토론회에서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들은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나 후보는 토론 주도권을 갖고 다른 후보에 자유롭게 질문하는 ‘주도권 토론’ 시간에 오 후보를 공격했다. 나 후보는 “많은 국민이 꼭 단일화를 해서 (여당을) 이겨달라고 한다”며 “오 후보의 인터뷰를 보니, 나로 (최종후보가)되면 단일화가 어렵다고 했다. 어떤 의미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이길 수 없다고 생각하는가”라고 오 후보에 물었다.

앞서 오 후보는 전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나 후보가 최종 후보가 되면) 안 대표와 단일화도 쉽지 않을 것이다”고 했다.



이에 대해 오 후보는 “나 후보의 주장처럼 본인이 짜장·짬뽕론을 얘기하며 보수 본색이라 하지 않았느냐”고 답했고, 나 후보는 지지 않고 “그 얘기를 했다고 해서 내가 강경보수라고 이분법적으로 말하고 있다”며 “난 보수 정치인이다. 정치인은 자기 신념과 철학으로 유권자의 판단을 받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낡은 이분법으로 묶고 있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를 들은 오 후보는 1분 반박 토론을 신청하고 “광화문광장에서 연설 열심히 했던 것 동의한다. 그것 때문에 강경보수라 하는 게 아니다”며 “본인이 ‘나는 보수다’ ‘중도는 허황된 이미지다’ ‘무엇이 실체가 있는지 모르겠다’ ‘중도는 의미가 없다’고 했다. 수도권 선거에서 이기려면 중도층의 마음을 잡지 못하면 힘들다는 의미였다”고 재차 반박했다.

끝난 줄 알았던 강경보수 논쟁은 토론 후반부에 다시 벌어졌다. 오 후보의 주도권 토론 중간에 반박 토론을 신청한 나 후보는 “오 후보가 줄곧 나를 강경보수라 말하면서 이유가 계속 바뀌었다. 첫 번째는 내게 장외·장내를 불문하고 광화문 투쟁을 해서 문제라 했다”면서 “지난번 토론에서는 원내대표 시절 얻은 게 없다는 이유라고 하더라. 원내대표는 쉬운 자리가 아니다. 내가 100% 잘한 원내대표라 말은 못하지만 이렇게 말하는 건 문제가 있다. 많은 분이 2011년 도망간 장수가 싸우는 장수를 나무라는 것이라고 한다”고 오 후보를 공격했다. 2011년 무상급식 파동 당시 시장직에서 중도사퇴한 점을 거론한 것이다.

이에 오 후보는 자신이 말하고 있던 주제와 다른 이야기라며 안심소득이라는 자신의 정책 공약을 이어서 말했다.

토론 중간 ‘사회자 공통질문’ 시간에는 웃지 못할 헤프닝도 벌어졌다. 사회자가 열띤 토론 분위기를 식히기 위해 ‘경쟁 후보들에 대한 칭찬을 해달라’며 1분의 시간을 부여했고 각 후보들은 빠짐없이 경쟁 후보의 칭찬을 이어나갔다. 다만 나 후보가 시간을 잘못 본 탓에 오 후보에 대한 칭찬만 하지 못한 채 1분 발언 시간을 소요해버렸고, 오 후보에 “죄송하다”고 사과를 하기도 했다.

2021년 재보궐선거 더보기

- 송영길 "野, 중도 흡수하고 승리…벤치마킹할 필요" - 홍익표 "조국 사태, 檢·언론의 개혁 방해 분명 있었다" - [전문]與재선 반성문 "민생에 소홀, 과오 인정 정정당당하지 못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