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정인이 방지” 경찰·서울시 '맞손'

정병묵 기자I 2021.01.20 16:31:17

서울경찰청·서울시 ‘아동학대 방지 TF’ 구성키로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생후 16개월 만에 양부모에게 학대당해 사망한 ‘정인(입양 전 이름)양 사건’ 재발을 막기 위해 경찰과 서울시가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16개월 정인이를 지속적으로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종료된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시민들이 양모 장모씨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호소 차량이 나오자 가로막고 있다.(사진=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경찰청과 서울시는 자치경찰 차장과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을 공동 단장으로 하는 ‘아동학대 대응시스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TF는 △학대신고 △학대여부 판단 △분리조치 △사후모니터링 등 단계별 공동대응 시스템을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현장 학대 여부 판단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경찰, 전담공무원, 의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공적기구를 마련하는 방안도 논의한다. 즉각 분리조치에 대비한 피해아동 보호시설 확충도 논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부터 예비소집에 불참하거나 양육수당·보육료를 신청하지 않은 가정 아동,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아동을 대상으로 자치구 전담 공무원과 경찰이 합동 전수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김창룡 청장은 이날 정인양 사건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을 통해 “다시 한 번 아동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지 못하고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한 말씀을 드린다”며 “아동이 하나의 인격체로서 소중한 생명과 인권을 확실히 보장받을 수 있도록 아동학대 대응체계가 우리 사회에 뿌리내리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정인아 미안해` 더보기

- 정인이 양부 "아내 말만 듣고"...반성문 제출 - 박범계 "제2의 정인이 사건 막는다"…아동인권보호기구 설치 - [사사건건]“모든 걸 포기한 듯”…정인이의 마지막 시간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