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새 1만달러 폭락한 비트코인…美국채금리 급등 후폭풍

김보겸 기자I 2021.02.26 16:38:42

22일 5만8000달러에서 26일 4만6200달러
블룸버그 "1년만에 최악의 하락세 그리는 중"
美 10년물 국채 금리 최고점 1.6% 찍으며
비트코인 성장시킨 유동성 흡수될까 우려

비트코인 가격이 일주일 사이 개당 1만달러 넘게 폭락했다(사진=AFP)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가상자산 대장주 비트코인 가격이 이번 주에만 20% 넘게 폭락했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 급등의 여파로 보인다.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정보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한국시간 26일 오후 4시 기준으로 비트코인은 개당 4만6249달러에서 거래되고 있다. 24시간 전보다 7.5% 하락한 수준이다.

비트코인은 이번 주 들어서만 20% 넘게 떨어졌다. 지난 22일 5만8124달러까지 올랐던 비트코인은 개당 1만달러 넘게 폭락했다. 이는 개당 1만달러에서 5200달러 선으로 반토막난 지난해 3월 이후 최대 낙폭이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리플 등 3대 가상화폐 가격을 추적하는 블룸버그 가상자산 지수도 이번 주 22% 하락했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비트코인이 1년만에 최악의 하락세를 그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미 국채 금리가 급등하며 하락세에 불을 지핀 것으로 보인다. 향후 물가 상승 기대를 반영하는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25일(현지시간) 고점 1.6%까지 찍었다. 금리가 인상하며 시중에 넘쳐나던 유동성이 줄어들 수 있다는 불안감이 작용한 셈이다.

비제이 에이어 루노 아시아태평양 담당은 “위험성이 큰 자산이 타격을 받고 있다”며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는 비트코인 하락세를 예상할 수 있는 지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세계 최대 가상자산 운용사인 그레이스케일이 직접 운용하는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트러스트’의 비트코인 매도와 옵션 만기도 변동성에 기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하락세는 비트코인이 가치저장 수단 및 인플레이션 헷지 자산으로 적합한가에 대한 의문을 낳는다고 블룸버그는 논평했다. 비트코인 비관론자들은 가상자산이 “투기이며 거품”이라며 2017년 폭등과 폭락을 되풀이할 것이라 주장해 왔다.

가상화폐 광풍 더보기

- 앤드어스체인, 초기 채굴자 ‘앤드어스체이너’ 모집 성황리 마감 - 마이클조던, NBA스타 카드 블록체인 토큰사에 투자 - 한국블록체인협회, ‘가상자산 AML·CFT 실무과정’개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