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한 부동산` 리츠는 수난시대…공모가 족족 `하회`

김재은 기자I 2020.08.05 20:00:50

5일 상장한 미래에셋맵스·이지스레지던스리츠 하락세
지난달 중순 데뷔한 이지스밸류리츠, 연일 부진
배당수익률 연 5~6% 수준이나 시장 무관심 탓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부동산은 핫하지만 리츠는 안 된다?’

국내 부동산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지만, 부동산에 간접투자하는 리츠(REITs: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 상품은 상장하는 족족 고꾸라지고 있다. 지난달 16일 상장한 이지스밸류리츠(334890)는 물론 5일 증시에 데뷔한 미래에셋맵스리츠와 이지스레지던스리츠는 모두 공모가를 밑도는 부진을 기록 중이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5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지스레지던스리츠(350520)는 상장 첫 날인 이날 공모가대비 10% 낮은 4500원으로 시초가가 형성된 이후 시초가를 고가로 하락세를 보였다. 장중 9.78% 까지 하락하기도 했지만 6.89%(310원) 내린 419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같은날 미래에셋맵스리츠(357250) 역시 공모가대비 10% 낮은 4500원으로 출발해 장중 1.11% 상승하기도 했지만 결국 3.33%(150원) 하락한 4350원으로 마감했다.


이지스밸류리츠는 지난달 16일 상장 이후 단 한번도 공모가를 넘은 적이 없다. 이날 역시 전일 대비 0.79%(35원) 하락한 439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사흘째 내림세다.

이지스레지던스리츠는 이지스자산운용이 관리하는 최초의 임대주택 기반 리츠다. 공공 지원 민간임대주택사업으로 조성된 ‘인천 부평 더샵’에 투자한다. 5년 평균 약 5.2% 수준의 배당수익이 기대된다.

미래에셋맵스리츠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첫번째 리츠로 경기도 광교 신도시에 있는 광교 센트럴푸르지오시티 상업시설에 투자한다. 회사측이 제시한 10년 평균 배당수익률은 약 6.2% 수준이다.

이지스밸류리츠는 서울 태평로빌딩을 기초자산으로 하며 배당수익률은 10년간 연 6.45% 수준이다.

7일엔 해외 부동산에 투자하는 제이알리츠가 상장한다. 제이알리츠는 벨기에 브뤼셀 중심업무지구내 프라임 오피스(파이낸스 타워 컴플렉스)에 투자한다. 7년 평균 연간 8% 내외의 배당수익률을 목표로 한다. 단 제이알리츠는 2400억원 모집 당시 발생한 1850억원 규모의 실권주를 KB증권, 메리츠증권, 대신증권이 각각 사들이고 장기보유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 리츠 소외는 국내만의 현상은 아니다. 내로라하는 글로벌 리츠도 코로나19로 실적 부진을 겪으며 배당컷(배당 감소)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

장문준 KB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글로벌 리츠의 전반적인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며 “한국 상장리츠의 경우 책임임대차 기반의 계약구조가 많고, 임차인이 우량해 배당 안정성이 높지만 시장의 무관심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리츠에 대한 시장의 관심은 높지 않지만, 기본적 상품성은 높아 인컴형 자산으로 중장기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