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무플보다 악플? 금감원장 "금융위, 특사경 증원 건의에 무반응"

유현욱 기자I 2020.10.13 19:27:11

박용진 의원 "특사경 추천권 금감원이 가져야"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3일 “자본시장특별사법경찰(특사경) 증원을 금융위원회에 건의했으나 반응이 없었다”고 말했다. 현재 금감원 본원 내 부원장 직속으로 설치된 특사경 소속 인원은 총 10명이다.

윤 원장은 이날 오후 열린 금감원에 대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특사경 인력 수급과 관련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대답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감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라임, 옵티머스 관련 질의를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시스)
박 의원이 윤 원장에게 ‘검찰도 금융위에 특사경 증원 요청을 한 바 있다. 알고 있느냐’고 묻자 윤 원장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박 의원은 “특사경 출범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측면이 있다”며 “금감원장이 소속 직원에 대한 특사경 추천권을 가지는 게 맞지 않느냐”고도 물었다. 현행 프로세스는 금융위원장이 추천한 금감원 직원을 서울남부지검장이 특사경으로 지명하는 구조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 8월 설명자료를 내고 특사경 증원 문제를 대검 등과 실무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7월 특사경 지명·출범 이후 2년간 운영한 후 성과 및 한계를 평가한 뒤 개선방안을 논의하기로 합의했다”고 증원 등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반면 이날 윤 원장은 “2년을 얘기하고 출발했지만, 시장 상황이 변화하고 있는데 기다릴 필요 없지 않은가 한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2020 국정감사 더보기

- 美대선 긴박..서훈 실장, 국감 중 靑복귀 - 국민의힘 “靑 국감, 권력형 금융사기 특검 필요성 재확인” - 與野, 靑국감서 고성에 난타전…노영민 “윤석열 민망할 것” 비판(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