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살해 후 여행 가방에 넣어 유기한 20대 2명 구속

이재길 기자I 2020.08.05 19:10:39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유기한 혐의를 받는 A씨 등 2명이 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2명이 구속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22)씨 등 20대 남성 2명을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이원중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이들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씨 등 2명은 지난달 29일 오후 2시께 서울시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친구 B(22)씨를 폭행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다음 날인 같은 달 30일 오전 6시께 택시를 타고 인천시 중구 잠진도 한 선착장에 가서 여행용 가방에 담은 B씨의 시신을 유기했다.

경찰은 하루 뒤 “수상한 여행용 가방이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잠진도 선착장 인근 컨테이너 가건물 주변에서 가방에 담긴 B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당시 B씨는 팬티만 입은 상태였고 몸에는 작은 멍자국들이 있었다. 흉기 등에 찔린 상처는 발견되지 않았다.

A씨 등은 수사망이 좁혀오자 지난 2일 오후 8시30분께 자택 인근 서울 마포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했다.

조사 결과 A씨 등 2명과 B씨는 일하다가 알게 된 동갑내기 친구 사이로 파악됐다.

A씨 등은 경찰에서 “금전 문제 등으로 싸우고 잠이 들었는데 다음날 깨어보니 숨져 있었다. 겁이 나서 시신을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