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화폐 발행 검토, 영국…비트코인 아닌 브리트코인?

정수영 기자I 2021.04.19 22:04:44
[이데일리 정수영 기자] 영국이 중앙은행에 기반한 디지털 화폐 발행을 검토한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한 시범 업무를 위해 재무부와 영란은행(BOE)이 새로운 특별전담반(TF)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수낙 장관의 이 같은 발표는 최근 하루 거래대금이 수십조 원을 기록하며 덩치를 키우고 있는 암호화폐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TF 구성에 대한 재무부의 발표를 언급, “브리트코인(Britcoin)?”이라는 말을 남겼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의 지원을 받는 디지털 화폐를 사용하게 되면 개인이나 기업은 다른 기관의 중개 없이 은행 계좌를 통해 그대로 돈을 보낼 수 있다.

다만 영란은행은 디지털 파운드화가 지폐나 동전과 같은 현금이나 기존의 은행 계좌를 대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국에서 CBDC를 도입할지에 대한 결정은 아직 내리지 않았다. 우리와 정부는 관련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이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앤드루 베일리 영란은행 총재는 비트코인이 안정적인 가치 저장 수단으로서 또는 거래를 위한 효율적인 방법으로서 기능하지 못할 것이라며 화폐로는 적절하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전 세계 각국에서는 CBDC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세계 처음으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를 상용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중국은 최근 디지털 위안화의 역외결제 등을 위한 기술적 문제를 점검하고 있다. 유럽중앙은행(ECB)도 최근 현금의 디지털화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