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아토피 신약' 독일서 임상2상 승인

정수영 기자I 2021.04.19 20:50:01
[이데일리 정수영 기자] JW중외제약(001060)이 개발한 피부질환 치료제가 독일에서 승인 받은 받았다.

JW중외제약 제공
19일 유럽 임상시험 등록 사이트인 ‘EU 클리니컬 트라이얼 레지스터’에 따르면 JW중외제약이 개발한 아토피 신약후보 물질(JW1601)의 임상 2상이 최근 독일 식품의약품안전처(BfArM)에서 승인받았다.



JW1601은 2018년 JW중외제약이 덴마크 피부질환 전문 제약회사 레오파마에 총 4억200만달러(약 4500억원)로 기술수출한 신약 후보물질이다. 1908년 설립한 레오파마는 후시딘 자미올 등 블록버스터급 피부질환 치료제를 개발한 업체다.

레오파마는 콜린성 두드러기 증상이 있는 성인 환자 28명을 대상으로 위약과 비교해 JW1601의 효능과 안전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JW1601은 ‘히스타민 H4 수용체’에 선택적으로 작용해 염증과 가려움증을 동시에 억제하는 방식의 치료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