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신형 쏘나타 기반 ‘자율주행 로보택시’ 첫 공개

이소현 기자I 2019.07.11 20:00:00

얀덱스와 3월 MOU 체결…첫 성과
완전 자율주행 플랫폼 차량, 기술협력해 공동개발
연말까지 러시아 전 지역서 100대 시범 서비스

현대모비스와 얀덱스가 기술협력해 공동개발한 신형 쏘나타 기반 자율주행 로보택시(사진=현대모비스)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현대모비스(012330)가 자율주행 로보택시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자율주행 로보택시 100대를 올 연말까지 러시아 전 지역에서 시범으로 운영하며 자율주행 기술을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11일 러시아 최대 포털 사업자인 얀덱스(Yandex)와 함께 협력 개발한 완전 자율주행 플랫폼 기반의 첫 차량을 공개했다. 이는 자율주행기술 개발을 위해 손잡은 양사가 진행해 온 공동개발의 첫 성과다. 해당 차량은 앞으로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에서 시범 주행에 나서게 된다.

현대모비스와 얀덱스는 올해 말까지 자율주행 플랫폼 차량을 100대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러시아 전역에서 로보택시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와 얀덱스는 지난 3월 ‘딥러닝 기반의 자율주행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완전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 시기를 앞당기고 완성도 높은 모빌리티 서비스를 세계 시장에 선보이기 위한 전략적 제휴 차원이었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 핵심부품과 자율주행 요소기술을 모두 내재화하고 있으며, 얀덱스는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확보하고 있다.

양사는 MOU 체결 이후 신형 쏘나타를 기반으로 공동 개발을 진행한 지 6주 만에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첨단 플랫폼 차량으로 변신시켰다. 현대모비스는 빠른 기술 개발이 가능하도록 연구진을 러시아로 파견해, 러시아 현지에서 플랫폼 개발을 지원했다. 얀덱스는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플랫폼 위에 적용하는 작업을,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센서들과 제어기들을 장착하고 시스템 전체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역할을 각각 맡았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이러한 협력을 바탕으로 양 사는 앞으로 세계 시장으로 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와 얀덱스가 기술협력해 공동개발한 신형 쏘나타 기반 자율주행 로보택시(사진=현대모비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