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 공세 이어가는 野…오거돈 넘어 靑까지

조용석 기자I 2020.05.06 16:43:56

6일 오거돈 검찰 형사고발…靑 관계자 수사의뢰
“선거 전 외부발설 막으려 공증했다면 선거법 위반”
“靑에 김외숙 수석 관련 확인요청 했으나 답변 못받아”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미래통합당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관련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오 전 시장 개인에 대한 처벌 뿐 아니라 청와대 개입 의혹까지도 겨냥하는 모양새다.

미래통합당 ‘더불어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 단장 곽상도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민원실 앞에서 직원 성추행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을 검찰에 고발하기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더불어민주당 성범죄진상조사단’은 6일 대검찰청에 오 전 시장을 성폭력처벌법상 업무상 위력에 따른 강제추행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또 부산시청 정무라인 관계자를 공직선거법 위반, 부산성폭력상담소 관계자는 성폭력방지법상 비밀엄수위반 혐의로 각각 고발했고, 청와대 관계자에 대해서도 수사를 의뢰했다.

눈에 띄는 부분은 오 전 시장뿐 아니라 부산시청, 부산성폭력상담소, 청와대 관계자 모두 고발 또는 수사의뢰한 점이다. 통합당은 이번 사건에서 부산성폭력상담소가 자신들의 업무범위 이상을 관여해 부산시청 정무라인 측에 알려 오 전 시장이 대비할 수 있게 도왔다고 주장한다. 또 오 전 시장의 비위가 선거에 영향을 미치지 않게 총선 이후에 공개되도록 문 대통령이 몸담았던 ‘법무법인 부산’에서 공증까지 한 점 등을 들어 청와대 등 윗선의 개입도 의심한다.


조사단장인 곽상도 의원은 “오 전 시장과 감독아래 있는 부산시청 관계자가 지위를 이용해 해당 성추행 사건이 선거 전에 외부에 발설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합의 공증을 유도한 것이라면 이는 명백히 공직선거법상 부정선거운동죄 및 공무원 등의 선거 관여 금지, 공무원 등의 영향력 행사 금지에 위반한다고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사단은 부산성폭력상담소 홈페이지에 기재된 자문위원 중 ‘김외숙’이 김외숙 대통령비서실 인사수석과 동일인 여부에 대해서도 추적하고 있다. 동일인이 맞다면 청와대 개입 의혹을 제기할 수 있는 고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조사단은 김 인사수석이 부산성폭력상담소 자문위원이 맞는지, 또 김 인사수석이 해당 사건 자문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청와대에 질의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곽 의원은 “정부에 자료요청을 해도 은폐하기에 급급하다. 법무부에 공증 변호사가 누구인지 자료를 요청했으나 구체적으로 누구인지 말해줄 수 없다는 회신이 왔다”며 “법무부에 신고된 공증변호사 자료는 국가안보와 관련된 정보가 아니므로 국회 자료제출 요구 거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말하자면 호밀밭의 파수꾼이 되고 싶다고나 할까> J.D.샐린저, 호밀밭의 파수꾼 中

조용석 뉴스룸 조용석

오거돈 성추행 파문 더보기

- 오거돈 “부산 시민·피해자께 죄송…추가 성추행은 없어” - ‘성추행’ 오거돈, 경찰 출석…지하주차장 통해 비공개 출입 - 오거돈, 성추행 사퇴 23일 만에 관사 정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