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檢 추가 압수수색에 "반인권적 과잉수사"

이용성 기자I 2020.05.21 19:17:33

21일 오후 '마포쉼터' 추가 압수수색 입장문 발표
"반인권적 과잉수사…인권침해 행위" 비판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두 차례에 걸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반인권적 과잉 수사’라며 반발했다.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사진=연합뉴스)
정의연은 21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위안부 운동과 피해자들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며 인권침해 행위”라며 검찰의 압수수색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의연은 이날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있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평화의 우리집’을 검찰이 이날 추가 압수수색한 것을 두고 “변호인들과 활동가들이 미처 대응할 수 없는 오전 시간에 길원옥 할머니께서 계시는 쉼터에 영장을 집행하러 온 검찰의 행위는 일본군 위안부 운동과 피해자들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검찰은 21일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5시 30분쯤까지 마포구 성산동 정의연 사무실과 인근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앞서 정의연은 할머니의 명예와 존엄을 지키기 위해 길원옥 할머니가 거주하고 있는 ‘평화의 우리집’의 자료들을 임의제출하기로 검찰과 합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검찰은 이날 오후 ‘평화의 우리집’을 추가로 압수수색해 부실회계 의혹 등과 관련된 자료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전 정의연 이사장)과 정의연을 후원금 횡령, 경기 안성 소재 쉼터 매입·매각 의혹과 관련한 업무상 배임 혐의 등 고발을 받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 걸음 더 뛰고, 한 번 더 생각하겠습니다.

이용성 뉴스룸 이용성

위안부 기부금 논란 더보기

- 진중권 "윤미향 사퇴하라는 국민 70%, 다 토착왜구?" - 네이버, '정의연 모금' 중지...카카오는 지난달 끝나 - '9일째 두문불출' 윤미향, 입장 표명은 언제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