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서 발견된 아이폰…경찰 "손정민씨 친구 것 아냐"

공지유 기자I 2021.05.04 18:47:24

4일 오후 민간구조사가 발견해 경찰에 제출
경찰 "A씨 것 아냐…휴대전화 수색은 계속"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대학생 고(故) 손정민(22)씨가 실종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이날 오후 손씨 실종 장소 인근에서 발견된 빨간색 ‘애플’ 아이폰 휴대전화는 친구 A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날 발견된 휴대전화에 대해 “A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1시 30분쯤 손씨의 시신을 발견한 민간구조사 차종욱씨가 손씨 실종장소 인근인 반포한강공원 수중에서 빨간 색상의 아이폰을 발견했다.

차씨와 손씨 유족 측 변호사는 오후 3시 20분쯤 이 휴대전화를 서울 서초경찰서에 제출했다.

경찰은 휴대전화가 A씨 소유가 아닌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A씨의 휴대전화 수색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폰 수색 작업 등) 항상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강 실종 대학생` 사망 사건 더보기

- 경찰, '故손정민 추모 집회' 집시법 위반 여부 검토 - “故손정민 친구, 자책감에 괴로워해…정상 생활 불가” - [퇴근길 뉴스]故손정민 친구 “여행 갈 정도로 친해, 억측 삼가 달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