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윤 “음주운전 말리려고 시도했지만..전적으로 제 잘못”(전문)

장구슬 기자I 2019.07.11 18:06:58
배우 오승윤.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아역배우 출신 배우 오승윤(28)이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사실을 밝히며 사과했다.

오승윤은 11일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를 통해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오승윤은 경찰 조사를 받고, 이에 따라나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할 예정”이라며 “불미스러운 일로 팬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앞서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오전 1시께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도로에서 여자 동승자 A(22)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음주운전 방조 행위는 적발 시 도로교통법과 형법에 따라 6월∼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A씨는 당일 청라동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오승윤의 BMW 520D 승용차를 50m가량 몰다가 단속 중이던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1%였다.

한편 오승윤은 아역 배우 출신으로 ‘매직키드 마수리’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최근 SBS 드라마 ‘황후의 품격’에 출연해 주목받았으며, 현재는 MBC 예능프로그램 ‘호구의 연애’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오승윤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오승윤의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입니다.

소속사 확인 결과,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인천시 서구에서 동승하고 있던 여성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했습니다. 이로 인해 오승윤은 인천 서부경찰서에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오승윤은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입장을 전했습니다.

오승윤은 경찰 조사를 받고, 이에 따라 나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할 예정입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