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시·군 공동행동 예고

이대호 기자I 2021.04.28 20:07:09

이재명 지사, ‘31개 경기도 시·군 공동선언’ 페이스북 글 올려
“수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등 종합적 대응” 의지 밝혀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이대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한 공동행동을 예고했다.

이 지사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31개 경기도 시·군 공동선언’이라는 제목으로 “원팀으로 함께 합시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사안인 만큼 정쟁도 이견도 있을 수 없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서 “선언에만 그치지 않고 실질적 공동행동에 나선다”며 “도 긴급대응TF의 전례없는 조치는 물론 시·군과 함께 수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연안 방사능 물질 현황조사 등 종합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5일,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정부의 외교적 해법과 동시에 다양한 방식의 적극적 대응이 필요하다. 손 놓고 있을 수 없다”며 글을 올려 실질적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이 지사는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기 바란다”며 “오염수 처리 과정의 모든 절차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을 수용하기 바란다”고 일본의 결정 번복을 독촉했다.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더보기

- 이재명, 日에 공개 항의…"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 - 드디어 마주한 한·일 외교장관…오염수·과거사 놓고 이견은 지속 - 박준영 후보자 "日정부, 오염수 방출 구체적 정보 제공 안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