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에 일시 고용 충격…미 실업수당 3개월래 최대

김정남 기자I 2022.01.20 23:36:19

지난주 미국 주간 실업수당 청구 28.6만건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의 주간 실직자가 3개월 만의 최대 규모로 늘었다. 오미크론 변이 대확산에 따른 일시 해고가 많아진 탓으로 읽힌다. 다만 팬데믹 이전 수준은 아직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사진=AFP 제공)


20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8만6000건으로 전주(23만1000건) 대비 5만5000건 증가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2만5000건)를 큰 폭 상회했다. 다우존스의 예상치는 23만1000건이었다. 지난해 10월 둘째주 29만1000건을 기록한 이후 3개월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 역시 8만4000건 증가한 164만건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때 20만건 아래로 내려갔을 정도였던 실업수당 청구가 다시 증가한 건 오미크론 변이의 대확산 여파 때문이다. 뉴욕, 뉴저지 등 북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폭증하면서 일시 해고 사례가 늘어난 것이다.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일부 사업장이 일시적으로 문을 닫았고, 그 영향을 받은 노동자들은 실업수당을 신청했다.

최악의 겨울 팬데믹이 예상보다 장기화할 경우 지난해 9월 마지막주 이후 처음 주 30만건을 넘어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

그러나 이같은 흐름이 고착화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곧 주춤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은 데다 기업들이 여전히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트레이드의 마크 로웬가트 투자전략담당 이사는 “인력난에 직면한 고용주들이 계속 직원들을 붙잡아두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절대적인 수치 역시 팬데믹 이전 수준이다. 주간 실업수당 청구는 코로나19가 닥친 2020년 3월 말과 4월 초에 걸쳐 높게는 600만건 이상으로 치솟았다가, 서서히 하락해 왔다. 팬데믹 직전에는 20만건 초반대를 계속 유지했다.

오는 25~26일 열리는 연방준비제도(Fed)의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 미칠 영향도 크지 않을 전망이다. 시장은 연준이 고용보다 물가를 우선에 두고 공격적인 긴축을 펼 것으로 점치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