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종부세 완화론에 "대부분 국민 무관"

장영락 기자I 2021.04.19 17:23:31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가 종합부동산세 완화 가능성에 대해서 부정적 의견을 밝혔다. 다만 “논의 중”이라는 의견도 남겼다.
사진=뉴시스
홍 부총리는 19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진석 의원이 관련 질의를 하자 “주택가격이 오르다 보니 종부세 대상자가 늘어난 것이 사실”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시그널이 가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같이 짚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시가 13억∼14억 미만의 주택에 대해서는 종부세가 부과되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의 국민은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점을 지적했다. 종부세 강화가 국민 체감과 크게 관련 없다는 주장이다.

홍 부총리는 ”(납세 대상자들은) 아무래도 피부에 와 닿기 때문에 정부에서도 혹시 민의를 수렴할 영역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홍 부총리는 백신 공급 계획에 대한 현황도 전했다. 홍 부총리는 백신 수급 관련 질의에서 ”외교 경로를 통해 백신을 추가 확보할 수 있는 외교적인 협의가 물밑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지금으로선 계약돼 있는 것이 착실히 들어온다면 11월 집단면역 달성엔 문제가 없을 것 같다“면서도 ”다만 최근 일부 백신 공급에 대해 여러 여건 변화가 있어서 이에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상반기에 1200만명에 대해선 백신을 공급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하기도 했다.

또 ”백신 공급 회사와 계약 관계가 있지만 양해를 구해 적절한 시기 백신 수급에 대해 국민들께 투명하게 설명드릴 기회를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향후 백신 계약 관련 안내가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무총리 직무대행으로 자리에 나와 4.7 재보선 투표관리에 대한 질문도 받았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재보선을 편파적으로 관리했다는 취지의 지적을 했고, 홍 부총리는 “선관위 판단을 존중한다”고만 답했다.

홍 부총리는 질의가 이어지자 “선관위 판단에 대해 제가 이렇다고 저렇다고 말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며 추가적인 답변을 삼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