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널뛰기에 멀미날 지경…변동성 장세엔 반도체?

이지현 기자I 2021.12.02 18:18:47

변이 바이러스 출현 2% 하락 이후 연속 1% 이상 상승
변동성 장세엔 담아야 할 때 안정적인 대형주 선호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코스피지수가 널을 뛰고 있다. 열흘 전까지만 해도 코스피 3000을 회복하며 상승 고삐를 죄는 듯하더니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에 2800선까지 내려앉았다. 그러나 오히려 국내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한 후 올라 2900선을 거뜬하게 회복했다.

문제는 변동성이다. 하루 1~2%씩 급락과 급등을 반복하다보니 투자전략 세우기 쉽지 않다는 푸념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바구니를 비우기보다는 알짜 대형주로 채워넣을 때라고 조언한다.

그래프=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2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5.55포인트(1.57%) 상승한 2945.27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2874선까지 밀렸다가 2945선까지 오르면서 하루동안 70포인트 이상 움직였다. 지난달 30일에는 120포인트 이상 차이가 났다. 일간 변동폭 평균치를 보면 지난 7월에는 25.99포인트에 불과했고 8월부터 10월까지 매달 30~40포인트 수준에 머물렀지만 최근 변동폭이 크게 확대된 것이다.

지수 수준을 봐도 마찬가지다. 지난달 22일에는 3013.25로 장을 마치며 3000선 회복 이후 3100선까지 내달리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다음날 2900선으로 내려갔다. 지난 주말 오미크론 변이 유행 가능성이 커지며 글로벌 증시 요동쳤음에도 2900선을 지켰던 코스피는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타날 가능성이 커지며 지난달 30일 2.42% 하락한 2860.12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바로 다음날인 1일 2.14% 상승했다. 이날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005930)(1.88%)와 SK하이닉스(000660)(3%)의 상승세에 힘입어 1%대 상승하며 오미크로 확산 전 수준을 회복했다. 상승세를 이끈 것은 외국인이었다. 개인은 이틀 동안 1조9248억원어치를 팔때 외국인 이틀간 1조8334억원어치를 담았다.

시장에선 안심하긴 이르다고 보고 있다. 그러면서 이달 코스피 예상밴드로 2770~3080선을 제시한 상태다. 오미크론 변이 우려가 여전한 가운데 12월 대주주 양도세 회피 움직임과 내년 1월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 등 변동성 요인이 잇따라 예정돼서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오미크론 공포심리가 단기간에 끝날 것이란 기대가 형성되고 있다는 점이다. 그동안 오미크론에 대한 정확한 내용과 대응 방향이 구체화하지 않아 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했지만, 확진자들의 증상이 델타보다 심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되고 있어 우려가 차츰 줄고 있는 것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오는 10일 전후 백신 효능과 치료제 효능을 확인하면서 오미크론발 공포심리 정점 통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불확실성이 커질 땐 안정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좋은 기업 중 내년에 실적 개선 가능성이 큰 기업들로 포트폴리오를 교체하는 과정으로 생각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그동안 급하게 올라 매수 타이밍을 놓쳤던 종목이 있다면 이번에 관심을 둘 만 하다”고 말했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도 “오미크론 때문에 주식 비중을 줄이거나 할 필요가 없어 보인다”며 “성장주에서 가치주와 리오프닝 관련주가 재차 빠르게 회복할 가능성이 높다”며 귀띔했다. 최재원 키움증권 연구원은 “연말 대주주 양도세 관련 계절적 이벤트가 있는 상황에서 중소형주 보다는 그간 부진했던 대형주 중심의 반등 기대를 높이는 환경”이라며 “반도체 업종을 비롯한 IT가전, IT하드웨어 업종 내 대형주가 양호한 흐름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