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유탄 맞을라…홍남기 “환율 주시, 즉각 대응할 것”

최훈길 기자I 2019.05.14 16:56:51

“미중 갈등·환율 리스크 대응, 내주 장관회의”
“OECD 회의 참석 취소, 5월 추경 처리 집중”
“6월 제조·서비스업 대책, 하반기 정책 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정부는 대외 리스크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고 우리 경제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에 더 속도를 내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뉴시스 제공]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정부가 급등한 환율 상황을 주시, 시장 리스크 신속 대응에 나선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환율 급등 상황에 대해 “상황을 잘 모니터링 하고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14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1.90원 상승한 1189.40원에 거래를 마쳤다. 2017년 1월 11일(1196.40원) 이후 2년4개월여 만에 최고치로 급등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미·중 무역갈등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 환율과 관련해 변동성이 커진 점, 이란 제재에 따른 (이란산 원유의 수입 예외적 허용조치) 연장 불허에 따른 파급 영향을 포함한 리스크 요인이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24시간 모니터링 하면서 당분간 관계기관 합동점검반 회의를 수시로 개최할 예정이다. 이 회의에는 기재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가 참여한다.

매일 환율 상황을 점검하는 홍 부총리는 “이번 주와 다음 주에 여러 회의가 전개될 것이다. 다음 주에는 관계장관회의도 하려고 한다”며 “상황에 대해 중간 점검을 하고 앞으로의 긴급한 상황에 대비하는 차원의 노력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 후속 경제대책에 집중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다음 주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 이사회가 있다. 한국이 부의장국이고 제가 발표도 해야 하는데 지금 여러 여건을 봐서는 가지 못할 것 같다”며 “5월에 추경이 (처리)돼야 6월 집행 준비에 들어가기 때문에 그쪽에 역점을 두고자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추경 처리 향배에 대해 “15일 야당 원내대표가 바뀌니 그날 향방이 정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른미래당은 15일 원내대표 경선을 갖는다. 김성식, 오신환 의원이 출사표를 던진 상황이다. 정부는 국회 예결위원 임기가 끝나는 오는 29일까지 추경안을 심의·처리한다는 목표다.

홍 부총리는 “6월에는 제조업 비전 및 전략, 서비스 산업 혁신 추진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대책에는 △석유화학 애로 해소 방안 △차세대 디스플레이 육성 방안 △바이오, 관광, 콘텐츠 활성화 방안이 담긴다. 기재부는 내달 말 하반기 중점 정책이 담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할 계획이다.

14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1.90원 상승한 1189.40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단위=달러당 원.[출처=마켓포인트]


미중 무역전쟁 확산 더보기

- "中 필수소비·헬스케어·4차산업…美무역분쟁 안 두렵습니다" - 미중 무역대표단, 또 전화하지만…멀고 먼 협상재개 - [e슬기로운 투자생활]활화산인 미·중 무역분쟁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