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잠실5단지 이어 대치은마도 재건축 심의 보류

하지나 기자I 2021.05.04 17:00:10

강남구, 정비계획안 도계위 상정 요청에
서울시 "소셜믹스 보완해 달라" 반려
2017년 8월 이후 여섯번째 퇴짜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사진=뉴시스)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에 이어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역시 재건축 심의가 보류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강남구는 최근 대치동 은마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안을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보완 요청 통보를 받았다. 공공임대와 관련해 소셜믹스 부분을 보강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로써 은마아파트는 도계위 심의에서만 여섯번째 퇴짜를 맞은 셈이다. 은마아파트는 2010년 3월에 재건축 안전진단 D등급을 받은 후 2015년 12월 추진위원회를 설립, 정비계획안을 수립했지만 49층 재건축 의지를 굽히지 않으면서 2017년 8월 심의 조차 하지 못한 채 반려됐다. 그 해 12월 49층 높이의 재건축 계획안을 35층으로 수정했지만 보류됐다.



이후 추진위는 임대주택 공급 물량을 늘리는 등 시의 요구를 받아들이는 정비계획안을 제출했지만 2018년 3월 도계위 소위원회 심의에서 기반시설과 경관계획 등의 문제로 또다시 보류 판정을 받았다. 이후 6월에 다시 소위원회에서 재자문이 이뤄졌고, 8월 도계위 심의에서 또다시 고배를 마셨다.

은마아파트 재건축사업은 강남구 대치동 일대로 24만3552.6㎡이다. 현재 31개동 지상 14층 4424가구 규모로 1979년도에 준공됐다.

하지만 정비업계에서는 건축물 층수, 배치 계획 등 대략적인 토지이용계획을 담는 정비계획안에 소셜믹스 부분을 보강해달라는 요청 자체가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재건축 심의는 중단된 것이 아니라 여전히 진행 중”이라면서 “다만 소셜믹스와 관련해서 좀 더 구체적인 자료가 필요해서 추가로 요청한 것으로, 보완이 완료되면 심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송파구 역시 잠실주공5단지 정비계획안 수권소위 상정을 요청했지만 “주민의견을 추가적으로 보강해 달라“며 보완 요청이 이뤄졌다. 이를 두고 시장에서는 최근 재건축 시장을 중심으로 제기되는 집값 급등 우려가 발목을 잡은 것 아니냐는 시각도 나온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재건축 시장 집값이 오르면 재건축 완화를 추진 중인 오세훈 시장의 책임론이 불거질 수 있고, 그에 따른 정치적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면서 “특히 은마아파트의 경우 강남 재건축으로써의 상징성이 크기 때문에 더 부담스러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