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부산일정 '선거개입' 비판에 "국가 대계"

김영환 기자I 2021.02.26 15:05:09

靑핵심 관계자 "선거용 아닌 국가대계" 해명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5일 부산 방문을 두고 야권을 중심으로 ‘선거 개입’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청와대는 “선거용이 아니라 국가 대계”라고 반박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6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동남권 메가시티는 대한민국의 성공 전략이다. 동남권과 같은 초광역 협력사례가 다른 광역으로 퍼져나가면 우리가 꿈꾸던 다각화, 입체화된 국가 균형 발전 시대로 나아갈 수 있다”라며 “이것은 전날 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직접 올리신 글”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당·정·청 핵심 인사들과 함께 부산을 방문해 ‘동남권 메가시티’ 추진 전략 보고회를 진행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등 지역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 일정에 대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관권선거의 끝판왕”이라며 “대통령의 선거 개입을 좌시하지 않고 단호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비판했다.

2021년 재보궐선거 더보기

- 송영길 "野, 중도 흡수하고 승리…벤치마킹할 필요" - 홍익표 "조국 사태, 檢·언론의 개혁 방해 분명 있었다" - [전문]與재선 반성문 "민생에 소홀, 과오 인정 정정당당하지 못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