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병택 시흥시장 “3기 신도시, 원주민 재정착 지원 최우선”

이종일 기자I 2021.02.26 15:04:15

임병택 시장, 영상 브리핑 진행
"정부에 선이주·재정착 지원 건의"

임병택 시흥시장이 2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브리핑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시흥시 제공)


[시흥=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임병택 경기 시흥시장은 26일 “3기 신도시 추진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문제는 원주민과 기업체의 재정착 지원방안이다”고 밝혔다.

임 시장은 이날 영상 브리핑을 통해 “시흥은 현재 6개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을 추진해 교통인프라·기반시설 부족, 신도심·구도심 간 주민 갈등, 사회복지 기초 비용 증가 등의 문제를 겪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광명시흥지구를 6번째 3기 신도시로 확정해 시흥 과림동, 무지내동, 금이동 일원이 교육과 녹지를 갖춘 수도권 서남부 거점도시로 개발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광명시흥지구는 2010년부터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해제, 특별관리지역 지정 등이 이어지면서 사회적 갈등과 피해를 불러왔다”며 “지역 발전에도 많은 제약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신도시 개발로 주택의 안정적 공급을 도모함과 동시에 기존 공공주택지구와 연계함으로써 부족한 사회기반시설을 충분히 반영해야 한다”며 “광명시흥지구는 계획단계부터 시와 지역주민이 참여하고 원주민과 기업인의 선이주, 재정착 등의 대책을 우선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시장은 “이러한 의견을 정부에 강력히 건의했다”며 “앞으로 정부와 협의해 관련 내용이 반영되고 개발이익이 지역사회에 재투자되게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처음부터 끝까지 주민과 함께 소통하고 시민의 입장에서 추진하겠다”며 “시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수도권 서남부 중심도시를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 시민 여러분이 힘을 모아주기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