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하는 시민 쫓아간 이재명..."국힘, 또 아픈 가정사 조롱"

박지혜 기자I 2022.05.19 17:34:29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심야 선거운동 중 자신에게 욕설을 내뱉은 시민에 ‘경고’한 영상을 두고 여야가 설전을 벌였다.

이 위원장 측 정진욱 캠프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내고 “이 위원장은 거리 유세를 방해하는 욕설을 제지한 것인데, 여기에 국민의힘은 이 위원장 어머니 폭행의 아픔을 또 꺼내 들었다”고 반박했다.

정 대변인은 “이 위원장의 아픈 가정사를 거론하며 선거마다 조롱하는 국민의힘의 ‘악마 본성’에 치가 떨린다”며 “가히 ‘패륜정당’ 답다”고 맹비난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18일 밤 거리 유세 중 욕설을 한 시민의 차량을 따라가 경고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황기자TV’ 영상 캡처)
앞서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한 유튜브 영상을 공유하며 “이번엔 ‘스트리트 파이팅’인가”라고 했다.

해당 영상에는 전날 인천 계양구에서 거리 유세를 하던 이 위원장이 차 안에 탄 시민이 욕설을 내뱉자 차량을 따라가, “욕하는 것은 범죄 행위입니다. 다 채증이 돼 있으니 조심하세요”라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를 두고 박 대변인은 “‘욕하는 게 범죄’라는 사실을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어쩌자고 형수님께는 그런 상스러운 욕설을 내뱉으셨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어 “성남시장 시절부터 민원을 제기하는 시민들과 싸우는 게 일상이었던 걸로 아는데 국민들이 ‘그 버릇 어디 가나’하며 혀를 찰 것”이라며 “유권자와 감정 싸움이나 하는 모습이 짠하기도 하다”라고도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