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1호 접종 의미 둘 필요 없어졌다…모두가 1호 접종자”

김영환 기자I 2021.02.26 14:57:31

강민석 靑대변인, 브리핑 통해 “모두가 1호 접종자”
“일상 회복을 위한 역사적 첫 걸음 뗐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청와대는 26일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처음 시작된 데 대해 “모두가 1호 접종자”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함께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그간 1호 접종자가 누구일지를 놓고 설왕설래가 있었다”라며 “이제 의미를 둘 필요가 없어졌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오늘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면서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강조하신 일상 회복을 위한 역사적 첫 걸음을 뗀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부터 전국 각지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시설을 점검하는 한편, 첫 피접종자와 대화도 나눴다.

마포구 보건소에서는 김윤태 푸르메 넥슨어린이재활병원 원장이 첫 피접종자로 나섰다. 강 대변인은 “백신 접종 대상에서 아동은 제외된다. 코로나로부터 아동을 보호하기 위해선 어린이병원의 면역력 확보가 필요하다”라며 “김 원장이 이 점을 잘 알아서 솔선수범해서 접종을 자초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강 대변인은 “상징적 1명이 아니라 전국 어린이병원과 요양 시설 등지에서 국민들이 동시다발적으로 팔을 걷었다는 데서 큰 의미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