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입 단속’ 나선 LH…“절대 유출되지 않게 하라”

황현규 기자I 2021.03.08 16:14:02

LH, 직원 내부 메일로 ‘언론 대응 가이드라인’ 전달
‘개인정보라 확인해 줄 수 없다’ 명심
국회 관계자 “국회 자료 요구도 개인 정보라 거절”
“제 식구 감싸나” 비판 여론 커져

[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언론 등을 대상으로 직원 정보를 개인적으로 확인해줘선 안된다는 내용의 내부 메일을 보내 ‘제 식구 감싸기’ 논란이 일고 있다. 또 LH는 현재 땅 투기 의혹이 있는 제보 등과 관련해 참여연대와 국회 등의 ‘확인 요구’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단체·언론은 물론…국회 ‘자료 요구’도 거부한 LH

8일 사내 익명 게시판 격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엔 LH인천본부의 내부 메일이 공개됐다. 블라인드는 직장인들이 사용하는 온라인커뮤니티인데, 해당 회사에 다닌다는 인증을 받아야지만 가입할 수 있다.

인천본부 경영혁신부는 내부 메일을 통해 “특정인의 근무여부, 직급, 소속, 인천본부 내 관련 인원 등을 확인하려는 연락이 계속 되고 있다”며 “회사 기본 입장은 ‘개인정보라 확인해 줄 수 없다’ 임을 명심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련 토지지번, 소유자, 직원 신상, 관련 도면·사진 등이 대외로 절대 유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경영혁신부는 “경영혁신부 및 광명시흥사업본부로 일원화해 신중히 대응할 예정이오니 언론 등의 접촉이 있을 시 개별 대응을 삼가고 관련부서로 연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재 언론 등이 광명 시흥지구 내 등기부등본을 토대로 LH직원과의 대조 작업을 벌이고 있는데, 이에 대한 내부 지침을 마련한 것이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LH직원 확인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며 “지난 2일 발표했던 LH투기 의혹 또한 특정 지번을 제보받았기에 가능했을 뿐, 확실한 물증이 없다면 LH의 공식적인 확인도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3기 신도시 투기 관련 브리핑을 하기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LH는 시민 단체와 언론사뿐 아니라 ‘국회’의 자료 요구도 거부하고 있다. 국회는 공공기관 감시 기관으로 자료 요구권이 있다.

국민의 힘 관계자는 “국회에서도 최근 땅을 산 매수자 등을 토대로 직원 대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소유주가 LH직원인지를 묻는 국회의 요구에도 LH측은 ‘개인정보라 알려줄 수 없다’는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LH의 이 같은 원칙을 두고 블라인드 내에서는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다. 해당 글의 댓글에는 “내 식구 지키겠다는 소리냐”·“그냥 입을 열지 말라는 것이냐” 등의 다른 공공기관 직원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LH관계자는 “사실을 은폐하거나 취재에 협조를 하지 않겠다는 취지의 메일이 아니다”며 “통로를 일원화하고 직원들의 개인정보를 보호하자는 취지”라고 반박했다.

다음은 LH 내부 메일 전문

안녕하십니까? 000소속 000니다.

일부 언론사에서 광명시흥관련 관련자를 특정하기 위해

특정인의 근무여부, 직급, 소속, 인천본부내 관련 인원 등을 확인하려는 연락이 계속 되고 있습니다.

회사 기본 입장은 “개인정보라 확인해 줄 수 없다” 임을 명심하시고

관련 토지지번, 소유자, 직원 신상, 관련 도면/사진 등이 대외로 절대! 유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바랍니다.

아울러, 언론사 등의 대응에 있어서는

경영혁신부 및 광명시흥사업본부로 일원화하여 신중히 대응할 예정이오니,

언론 등의 접촉이 있을 시 개별 대응을 삼가고 관련부서로 연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LH發 `신도시 땅투기 의혹` 더보기

- [속보]홍남기 "부동산 투기범죄 수익 철저히 환수해야" - [속보]홍남기 "전국 기획부동산 투기 범죄에도 수사관심 높여야" - 부동산 투기로 30억 시세차익…전 인천시의원 구속영장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