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F10th]맥스 보커스 "시진핑, 김정은 위원장에게 불만 많아"

김미경 기자I 2019.06.12 16:28:53

맥스 보커스 전 중국주재 미국대사
제10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세션1 ‘대한민국, 오늘과 내일’ 주제로 특별강연
“한반도 해결방안, 중국 속내 아는 것 중요해”
북한과 협상 신뢰 갖고, 단계적 접근해야

12일 서울 중구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0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맥스 보커스 전 중국주재 미국대사가 ‘대한민국, 오늘과 내일’ 세션토론에 앞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김태형 기자).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미국 상원 재정위원장 출신인 맥스 보커스 전 중국주재 미국대사가 한반도 문제 해결에 대한 해답은 중국이 갖고 있다고 말했다.

보커스 전 대사는 12일 서울 중구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0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 연사로 나서 “중국은 한국-미국-북한 사이의 협상에 큰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 장기적, 전략적으로 협상에 개입하고 싶어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하는 데 중국의 의견이 어떤지, 속내가 어떤지 명확히 알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진핑 주석과 얘기했을 때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불만이 많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강한 말도 했다”며 “한반도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있길 원하지 않아 보였다”고도 했다.

아울러 “중국이 어떤 의중을 갖고 있는지가 협상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다만 “한국 그리고 다른 국가가 미국과 협력해서 양극화(미국-중국)에 빠지지 않도록 노력하는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북한과 협상하려면 이런 점을 고려해 행동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보커스 전 대사는 “(북한과의 협상은) 쉽진 않을 것”이라며 “핵무기는 복잡한 상황이 개입된다. 신뢰를 갖고 서로를 대해야 한다. 단계적으로 쉬운 것부터 해결하고 나중에 어려운 걸 해야한다”고 꼬집었다.

보커스 전 대사는 6선 상원의원 출신으로, 상원 재무위원장 시절 한국을 비롯해 호주·싱가포르 등 11개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과 상원 통과를 주도했다.

아시아 국가 가운데 중국과 관계가 깊다. 2001년 중국이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제10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더보기

- [ESF10th]"韓 기업들, 北에서 기회찾기 혈안…농업·4차산업 등 분야 안가려" - [ESF10th]장병규 위원장 "경제는 심리, 낙관적으로 바라봐야" - [ESF10th]韓기업, 이사회든 오너든 둘 다 인정하고 잘하면 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