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강신업 "유승민은 XX고 자숙하라, 윤석열은 시대의 '영웅'"

장영락 기자I 2022.09.26 17:09:59

건희사랑 전 회장 강신업, 유승민 징계 청구 요구서 제출
유승민, 윤석열 대통령 막말 두고 맹비난
강신업 "유승민, XXX XX고 자숙하라" 극언
"윤석열은 국민이 불러낸 시대의 영웅" 엄호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건희사랑 전 회장 강신업 변호사가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징계 요구 탄원을 당에 제출했다. 강 변호사는 유 전 의원을 향해 “닥치라”며 극언도 서슴지 않았다.
강 변호사는 26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유 전 의원 행태를 규탄하고 징계 탄원을 제출했다. 윤석열 대통령 외교 현장 막말 사태 이후 유 전 의원이 윤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한 데 따른 대응이다. 앞서 유 전 의원은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 발언 내용을 부인하며 ‘부적절한 보도’에 초점을 맞추는 행태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냈다.

강 변호사는 “유승민은 대선 경선 나왔던 정치인인데 국민의힘을 향해 해당 행위를 하고 있다”며 “지난번 지선 나갔을 때는 경선에서 초선 김은혜 홍보수석에게 깨졌다. 깨졌으면 아X 리 닥치고 자숙할 것이지, 거기 대해서 김은혜가 아니라 윤석열한테 졌다며 윤 대통령을 겨냥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내부 경선에서 패배한 당시 유 전 의원이 ‘윤핵관’의 김은혜 후보(대통령실 홍보수석)를 사실상 지지했다고 비판한 것을 언급한 것이다.

강 변호사는 “경선에 진 것에 대한 앙금이 남아있는 모양”이라며 “사람은 분수를 알아야 한다. 윤석열은 국민이 불러내서 대통령으로 세운 시대의 영웅이다. 정치 좀 했다고 윤을 시기하고 질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대통령께서 외교 펼치고 있는데 그것을 응원하기는커녕 ‘막말에 거짓말까지 했다’는 프레임을 씌었다”며 유 전 의원 비판을 해당 행위로 규정했다. 그는 “민주당, MBC보다도 더 윤석열을 까대기 하는 못된 짓”이라며 “이거야말로 해당 행위”라고 거듭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방송사 가운데 해당 내용을 보도한 MBC를 향해서도 비난을 이어갔다. 강 변호사는 “MBC가 공영방송 맞나? 공영방송이 아니라 적폐방송”이라며 “민주당과 결탁해 보도를 했다”고 주장했다.

강 변호사 주장은 현재 여당 주류 의견과 일치하는 내용으로, 주호영 원내대표와 권성동 전 원내대표 모두 해당 보도를 “조작, 선동”으로 규정하며 강경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상태다.

윤 대통령 자신도 26일 출근길에 “사실과 다른 보도는 동맹을 훼손하는 일”이라며 보도에 대한 불편함을 먼저 표출했다. 윤 대통령은 본인 발언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해명도 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 문제의 발언에 대해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주장한 대통령실은 다시 입장을 미묘하게 바꿨다. 대통령실은 이날은 대통령 발언에 대해 “확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윤 대통령이 말한 ‘국회’가 야당인 민주당을 향한 것이라던 당초 발표에서도 물러서 “야당만을 말한 건 아니다”고 전했다.

尹 대통령 비속어 파문

- '지지층 결집' 효과에 尹 지지율 소폭 반등한 32%[리얼미터] - 한글날 맞아 '尹 비속어' 소환한 野…"막말에 국민 통탄" - 尹대통령 지지율 3주만에 반등 성공해 29%[한국갤럽]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