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증권, 증권업계 첫 반대매매 완화안 발표

김인경 기자I 2022.07.04 18:47:13

신용융자 담보비율 140% 유지의무 면제
"증권사 자율에 맡겨놓아…리스크 감당 쉽지 않을 것"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교보증권이 신용 융자 담보 비율을 수정했다. 금융감독원이 증시 변동성 완화 방안으로 반대매매를 막기 위해 신용 융자 담보 비율 유지 의무 면제 조치를 시행한 데 따른 조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금융당국이 리스크를 감당해야 하는 증권사에 자율적인 조치를 당부한 만큼, 실효성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4일 교보증권은 다음 거래일 기준 반대매매 비율이 120~130% 이상인 계좌의 경우 발생분에 대해 1차례에 한해 1일동안 반대매매를 유예한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금융투자업 규정에 따르면 증권사는 투자자에게 신용 융자를 시행할 때 담보를 140% 이상 확보하고 내규에서 정한 비율의 담보를 유지해야 한다. 그러나 최근 증시 급락으로 반대매매가 쏟아지자 금융 당국은 이날부터 3개월간 한시적으로 담보금 유지 비율이 140% 이하로 내려가도 증권사에서 반대매매를 통해 주식을 강제 청산하지 않아도 되도록 규제를 완화했다.


당국의 권고가 내려진 만큼 교보증권 외 다른 증권사에서도 관련 규제 손질에 나서는 모습이다. 현재 증권사들은 내부 규제 조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해당 조치가 정해진 기준 없이 증권사의 자율에 맡겨뒀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효성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증권사 입장에서는 반대매매를 시행하지 않을 경우, 주가 하락으로 발생하는 손실을 고스란히 떠안아야 할 수도 있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미국발 금리 인상 우려 속에 증권가를 둘러싼 유동성도 쪼그라든 만큼, 이 리스크를 모두 증권사가 감당하기엔 쉽지 않다”면서 “실효성 있는 대응이 나오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