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공천관리위, '토론평가단' 그대로 유지키로

권오석 기자I 2021.02.26 14:23:10

공정성 등 이유로 토론평가단 해체 요구한 오세훈 제안 거절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오세훈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공정성 등을 이유로 해체를 요구한 ‘토론 평가단’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 오신환(왼쪽부터), 나경원, 오세훈, 조은희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지난 2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3차 맞수토론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공관위원장인 정진석 의원은 26일 공천관리위원회 회의 후 취재진을 만나 “공천관리위 시작 때부터 개별 후보들의 눈높이가 아닌 오직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서 공관위 진행을 약속했고, 그 원칙에서 수미일관하게 간다”며 토론 평가단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오 후보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토론 평가단을 공식 해체하는 게 좋겠다고 했다”며 “그분들 평가가 시민들 평가로 왜곡돼선 안 된다는 차원에서 이의를 제기했고 바로 잡아줄 것을 요청했다”고 발표했다.



오 후보는 토론 평가단에 대해 “거의 100% 핵심 당원들로 구성돼있다. 당원 평가라고 발표하는 것이 올바르다”며 “국민 여러분들의 평가를 호도하면 안 된다. 당원 및 시민 평가단이라는 실체를 어떤 의미에서 왜곡하는 이름이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위원장은 “시민과 당원들로 구성된 토론 평가단을 구성하라고 지침을 내렸고 당적이 있을 수 있고 당적 없는 비당원도 있을 수 있다”며 “우리는 그대로 시민과 당원들로 구성된 토론 평가단을 구성하도록 지침을 내렸다”고 반론했다.

정 위원장은 또 토론 평가단이 토론을 시청하지 않고 평가를 한다는 오 후보의 주장에 대해 “그건 우리가 검증할 방법이 없다”며 “역선택을 막을 방법이 없듯이 그런 것도 막을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