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정부 요청으로 미국산 달걀 20t 긴급 수송

손의연 기자I 2021.01.25 14:27:53

최근 국내에 조류 인플루엔자로 달걀 공급 부족
특수 화물 운송법으로 달걀 신선도 유지해 운송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아시아나항공(020560)이 정부의 긴급 요청으로 미국산 달걀 긴급 수송에 나섰다.

아시아나항공 인천 화물터미널에 도착한 계란을 하기하고 있는 모습 (사진=아시아나)


아시아나항공은 25일 미국 시카고~인천 노선을 통해 미국산 달걀 20여t을 운송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수송은 최근 국내에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 영향으로 달걀 공급이 부족해져 정부가 긴급 수송 요청을 하며 이뤄졌다.

아시아나항공은 달걀의 상품성을 위해 운송 온도 유지, 움직임 방지를 위한 특수 완충제 사용 등 특수 화물 운송법을 적용해 신선도를 유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말 극저온, 냉동, 냉장 수송 콜드체인 구축이 필요한 코로나 백신을 성공적으로 운송한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긴급 재난 상황 속에서 백신 수송 뿐만 아니라 정부와의 다방면적인 공조를 통해 위기 극복에 힘쓰겠다”며 “다양한 특수 화물 수송 경험을 가진 국적사로서 안전하게 운송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7년 국내 조류 인플루엔자로 국내에 달걀 공급이 부족해지자 150t 이상의 수입 달걀을 수송하기도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