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다래전략사업화센터와 MOU 체결

박정수 기자I 2020.08.14 17:01:50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SK증권은 14일 여의도 SK증권 본사에서 다래전략사업화센터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중소·중견기업금융(IB) 업무 특화를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성장성이 높은 벤처기업을 발굴·육성 하고 국내외 기업의 기업공개(IPO), 인수합병(M&A), 자금유치 등 기업금융 관련 업무와 지식재산권(IP), 법률, 투자 컨설팅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협약 파트너사인 다래전략사업화센터는 연구개발(R&D)기획, 지식재산권 전략, 기술가치평가, 기술사업화와 라이선싱 등 스타트업 지원이 가능한 엘셀러레이터로 배순구 대표를 비롯해 변리사, 미국변호사 등 60여 명의 전문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액셀러레이터는 창업 아이디어나 아이템만 존재하는 단계의 신생 스타트업을 발굴해 업무공간, 마케팅, 홍보 등의 업무를 지원하는 역할을 하는 벤처육성기업을 말한다.

SK증권 관계자는 “SK증권은 업계 최고수준의 PE투자 및 채권인수 등 IB 역량을 활용해 중기특화 업무를 확대하는 한편, 이번 업무 협약으로 차별화된 지식재산권을 보유한 중소벤처기업 활성화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