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방부가 秋 아들 방어하는 추방부로 전락"

이재길 기자I 2020.09.16 14:17:13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을 일축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지적하고 나섰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뉴시스)
홍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방부가 추미애 아들 방어의 최전선에 나갔다”며 “정치는 한때 지나가는 바람에 불과한 것인데 나라를 지키는 국방부(國防部)가 추방부(秋防部)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제복에 대한 존경심이 이렇게 추락하고 없어진다면 대한민국 군인들은 비난 면하기 어려울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명예와 자긍심 없는 군대는 오합지졸에 불과하다. 부디 군인 답게 처신할 것을 간곡하게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야당 의원들의 질문에 ‘특혜는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면담 일지라든지, 부대 운영 일지에 기록돼 있다. 승인권자의 허가를 받고 (휴가 연장을) 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우리 군은 투명하고,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모든 것들을 하기 때문에 (위법이) 통하지 않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추 장관 아들 서씨와 다른 처분을 받았던 사병들의 사례를 언급하며 “혜택을 받은 것이 아니냐”고 묻자 정 장관은 “국방부에서 적용하는 규정이나 훈령은 어떤 특정 병사를 대상으로 해서 적용하는 규정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국방부가 추 장관을 엄호한 것으로 돼 있는데 그렇지도 않다. 오히려 반대 입장을 냈다”고 해명했다.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1월 이후 국방부에서는 검찰의 자료 요청이 있으면 적극 협조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추 장관 아들의 휴가 등 관련 서류들의 보존이 제대로 돼 있지 않은 것과 관련해선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미흡했던 게 있었던 점은 (검찰 조사 결과에 따라) 모두 보완 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미애 아들 논란 더보기

- 경찰, 추미애 아들 측 고발인 조사…"청탁 주장은 허위" - 秋風, 미풍에 그치나..文 지지율 45%→46%→45% - 주호영 "추미애 장관, 세 치 혀와 궤변으론 진실 못 덮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