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채·통안증권 RP금리, 무위험지표금리로 선정

김인경 기자I 2021.02.26 14:00:00

"RP시장 유동성 풍부하고 변동성 있어..최종선정"
3분기부터 예탁원이 산출하고 공시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국채·통안증권 RP금리(익일물)가 무위험 지표금리(RFR)로 최종 선정됐다. RP시장의 유동성이 풍부한데다, 금융기관의 자금조달 여건에 따라 변동되는 특성 등이 RFR에 적합하다는 판단이다.

26일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은 해외사례와 시장참가자들의 의견, 투표 등을 거쳐 국채·통안증권의 RP금리(익일물)를 RFR로 선정하고 이르면 3분기 중 예탁결제원이 공시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위원회 제공
RFR이란 신용위험이 낮고 조작 가능성이 없는 지표금리로, 국내외 금융시장 내 대출상품과 금융상품의 금리 척도로 사용된다.

2012년 리보금리 담합 스캔들 이후 미국이나 영국, 유럽, 일본 등 주요국가들은 지표금리의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개혁 논의에 착수했다. 게다가 한국에서는 대표적인 지표금리는 CD금리지만, 리보와 마찬가지로 호가에 따라 산출되는데다 기초거래량이 줄어들면서 대표성이나 신뢰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금융위와 한국은행은 ‘지표금리 개선 추진단’을 만들어 시장참가자들과 함께 RFR을 찾기 위해 애써 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은행증권 콜금리와 국채·통안증권 RP금리를 RFR 최종후보로 선정한 후 온라인 공개설명회와 시장참가자 그룹 토론, 투표 등을 열기도 했다. 그 결과 RFR를 국채·통안증권 RP금리로 최종 선정하게 됐다.

금융위 측은 “RP시장의 풍부한 유동성, 금융기관 자금조달 여건에 따라 변동되는 금리 특성, 파생상품시장에서의 활용 가능성 등이 선정 이유”라면서도 “콜금리는 대출·채권 등 현물상품의 준거금리로 더 적절하다는 판단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RFR금리는 앞으로 예탁결제원이 산출하고 공시한다. 금리 계산방식이나 공시정보 범위, 금리 명칭 등 세부내용은 추가 논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다. 시스템이 구축되는대로 이르면 3분기께부터 공시가 될 전망이다.

RFR를 활성화하기 위해 당국은 ‘시장정착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올해 하반기 거래소에 RFR 선물상장을 추진하고, RFR을 기반으로 한 오버나이트 인덱스 스왑 거래 활성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현물시장에서도 RFR 기반의 채권을 발행하도록 하고 대출상품을 출시하기로 했다.

또 금융위와 한은은 3분기께 RFR을 지표법상 중요지표로 지정, CD금리의 비상시 대체금리로 RFR 사용을 독려할 방침이다. 또 필요시 해외 사례 등을 참조해 대체조항 관련 가이드라인도 안내할 계획이다.

RFR 사용이 활성화되면, CD지표물 발행에 대한 인위적 지원조치 역시 단계적으로 정상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국내 지표금리 체계로 영국이나 미국같은 RFR 단일지표체계가 적합한지, 유럽이나 일본 같은 복수지표체계가 적합한지를 전문가들과 논의할 방침이다.

아울러 당국은 RP금리가 RFR로 안착되려면 거래의 안정성과 효율성, 투명성이 제고될 수 있도록 RP거래 체결정보 공시를 강화하고 전자거래 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 등도 하반기에 검토하기로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